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6일 취임 후 처음으로 여당 의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한 것과 관련해 때아닌 ‘메뉴 논란’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논쟁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찬에 참석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로 시작됐다. 박 의원은 “청와대 밥은 부실해도 성공한 정부를 만들겠다는 당·청의 의지는 식탁 가득 넘쳐났다…(반찬 : 김치·깍두기·시금치)”라고 썼다. 직접 찍어 올린 사진에는 시금치·김치·깍두기·간장 외에 다른 메뉴가 보이지 않았다. 사진을 처음 본 누리꾼들은 “솔직히 반찬이 너무하다” “양이 적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그러나 참석했던 다른 의원들이 찍어서 올린 차림표와 곰탕 사진 등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박 의원의 글을 ‘반찬 투정’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곰탕에 저 반찬이면 충분한 것 아닌가요” “유치원생입니까? 반찬 투정하게?” 등 꾸짖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누리꾼 박모씨는 “청와대에서 누구처럼 송로버섯·샥스핀·캐비어만 먹어야 하나요?”라며 박근혜 정권 당시 대통령과 여당 의원들 간 값비싼 메뉴 문제까지 다시 거론하며 박 의원을 비난했다.

거센 여론에 박 의원은 자신의 글 중 ‘부실’이라는 단어를 ‘소박’으로 수정했다. 그러면서 “오해들 마시라. 반찬 투정 아니다. 설마 국회의원이 청와대 오찬 다녀와 반찬 투정하겠나”라고 했다.

하지만 곧바로 “부실과 소박의 뜻 차이를 모르시나요?” 등의 지적이 잇따랐다. 반면 “애교 삼아 검소함을 실천하는 청와대 식단을 보여드린 것 아니겠냐”며 박 의원을 옹호하는 댓글도 나왔다.

결국 문 대통령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27일 트위터에 “박 의원의 글은 역설적 표현으로 여유 있게 봤으면 좋겠다”고 썼다. 칼국수·설렁탕 등 지난 정권들에서도 오찬 메뉴는 소박했다는 점도 언급했다. 논쟁이 끝날 기미가 안 보이는 가운데 한 누리꾼은 “어떤 정권이든, 메뉴가 고급이거나 소박하거나 문제를 떠나서 서로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만드는 게 중요한 것 아니겠냐”고 썼다.

<이진주 기자 jinju@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반 칼럼 > 지금 SNS에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성 군 의무복무화’ 청원  (0) 2017.09.11
김구라의 서민비하 논란  (0) 2017.09.04
청와대의 점심 메뉴  (0) 2017.08.28
먹거리 불안  (0) 2017.08.21
‘문재인 케어’  (0) 2017.08.14
초등교사 감축 논란  (0) 2017.08.07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