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어제 열렸다. 박 후보자는 뉴라이트 역사인식부터 창조과학회 활동, 도덕성 문제까지 갖가지 의혹이 불거지면서 자질 논란이 증폭됐다. 이번 청문회는 박 후보자에 제기된 의혹에 그의 해명을 듣고 장관 자격이 있는지 검증하는 자리였다. 그런데 야당은 자진사퇴를 압박했고 여당의 분위기도 냉랭했다. 그만큼 박 후보자가 심각한 자질 문제를 안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청문회를 통해 박 후보자에 대해 오해가 풀리거나 해명된 것은 거의 없다. 그는 뉴라이트 활동과 관련해 청문회에서 “실체를 잘 몰랐다”고 발뺌했다. 하지만 그의 주변에서는 “그가 확고한 신념을 갖고 주변을 설득할 정도”였다고 증언한 바 있다. 역사관 논란에 대해 ‘역사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생활 보수’ 운운했으나 이는 오히려 공대 출신 과학자들로부터 공분을 일으켰다.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는 “과학기술자는 역사관도 필요없는 도구적 존재가 아니다”라는 성명서를 냈다. 또 그는 성경의 창조론을 과학으로 인정하는 한국창조과학회 이사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나자 “진화론을 존중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모든 분야가 진화론의 노예가 됐다”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뿐만 아니다. 아파트 다운계약서 작성, 군대 복무기간 단축, 논문 표절, 위장전입, 보육기업의 주식수수, 현금 3000만원 셀프 포상 등 의혹도 제기됐다.


이번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가 낙제점이라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그의 역사인식, 도덕성, 문재인 정부의 인사원칙 위배 등 어느 것 하나 문제되지 않는 게 없다. 그런데 박 후보자는 사퇴요구에 대해 “의원의 평가에 맡기겠다”며 버티겠다는 생각이다. 자격이 되지 않는 박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은 과학계에 대한 모독이며, 문재인 정부의 개혁 의지에도 합당하지 않다. 그는 국사를 논하고 결정하는 국무위원의 자격이 없다. 정부는 인사원칙을 다시 바로잡아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