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 이후 보릿고개를 겪은 세대들에게 C레이션에 대한 기억은 새롭다. ‘국방색’ C레이션 상자의 포장을 벗길 때마다 새로운 맛의 세계가 펼쳐졌다. 그래서 선우휘는 소설 <불꽃>에서 “어린애 같은 경탄. 원더풀 C레이션”이라고 말했는지 모른다. C레이션은 전쟁 필수품이었다. 황석영은 월남전을 다룬 소설 <탑>에서 “우리는 헬리콥터가 떨군 이틀분의 C레이션과 탄약을 받고, 길게 늘어진 로프에 시체를 달아 매어올렸다”고 했다. C레이션은 미군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보급되는 ‘전투식량’이다. 미군의 전투식량은 크게 A, B, C, D 등 네 가지다. A레이션은 냉장이나 냉동식품으로 현장에서 요리해 제공하는 것. B레이션은 진공포장된 상태에서 현장에서 요리되는 것. C레이션은 즉석에서 먹을 수 있는 것. D레이션은 간식류를 말한다. 이제 C레이션에 대한 열광은 없다. 전투식량에 묻어 있는 과거 향수를 느끼고 싶거나, 별난 맛을 보려는 이들이 찾을 뿐이다.

그런데 전투식량이 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 경주 지진의 충격이 가시지 않았는데 북핵 파장까지 겹치며 생존 물품에 관심이 높아진 것이다. 온라인에서는 비상시 행동요령, 생존법 등 정보가 공유되는가 하면 비상식량, 라디오, 휴대용 전등과 같은 재난대비 비상용품 구입이 늘고 있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재난용품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

개그우먼 강유미씨가 유튜브에 올린 ‘전쟁가방 샀어요’라는 동영상은 수십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강씨는 방독면을 쓴 모습과 함께 자신이 구입한 재난용품을 모은 이른바 ‘생존배낭’을 소개했다. 23만원을 주고 구입했다는 배낭에는 진공포장 비빔밥, 미니구급함, 정수필터 등이 들어 있다. 생존배낭은 고열량 비스킷·통조림·생수 등 비상식량과 칼·손전등·라이터와 같은 생활용품, 바람막이·담요 등 보온장구와 조명탄·야광봉과 같은 통신장비로 구성된다. 몇만원에서 수십만원까지 다양한 상품이 나와 있다.

생존배낭은 오지체험이나 서바이벌체험 등에 관심이 있는 일부 사람들에게 국한된 물건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생존을 위해 관심을 갖는 실제 상황이 되고 있다. 시대의 서글픈 자화상이 아닐 수 없다.

<박종성 논설위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