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얘기로 SNS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씨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라는 주장의 글을 올리면서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사과도 안 받겠다. 법적 책임을 지시면 된다”고 강경 대응에 나섰고, SNS에도 비판 여론이 쇄도했다.

누리꾼들은 먼저 정 의원의 글에 ‘고인을 두고 너무하는 것 아니냐’고 성토하는 반응을 보였다.

iulo****는 트위터에 “유가족의 가슴을 또 한번 아프게 하고 현 정권에도 전혀 도움 되지 않는 백해무익한 언변”이라며 “정치인으로서 부끄럽지 않나요?”라고 썼다.

김모씨는 “이미 모두 드러났듯이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정보원과 검찰을 동원한 정치적 살인 의도가 분명히 있다고 보여진다”며 “그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전 정권 죽이기였다. 이제 그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논란은 하루 만에 정치권을 중심으로 일파만파 커졌다. 민주당 의원들도 SNS를 통한 설전에 가세했고, 법적 대응 방침을 잇따라 밝혔다. 누리꾼들의 비판도 가열됐다.

하지만 정 의원은 다음날 다시 “돌아가신 노 전 대통령이나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유감을 표명했다”며 “‘노 전 대통령의 비극적 결심이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었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서 올린 글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그의 두 글에 대해 음모론까지 제기하고 나섰다. 치밀한 정치적 계산에 따라 때 아닌 ‘노 전 대통령 사인 문제’를 들고 나왔다는 것이다.

권모씨는 페이스북에 “정 의원이 친노·친문이라는 주적 개념을 정리하고 자유당 내 친박·낀박·비박 등을 묶고자 하는 계산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iu****는 “이 대통령의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인 정 의원이 ‘MB’로 겨누어지는 비판 여론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으로 물타기를 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진주 기자 jinju@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반 칼럼 > 지금 SNS에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황금연휴  (0) 2017.10.11
청와대 ‘워터마크 게이트’의 진실  (0) 2017.10.11
정진석 의원 막말 파문  (0) 2017.09.25
고든 램지  (0) 2017.09.18
‘여성 군 의무복무화’ 청원  (0) 2017.09.11
김구라의 서민비하 논란  (0) 2017.09.04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