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20일 일본을 방문한다. 한국 외교장관이 일본을 방문하는 것은 2016년 8월 윤병세 당시 장관 이후 1년4개월 만이다. 강 장관은 고노 다로 외무상과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양국 간 현안과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는 한편 아베 신조 총리도 예방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제3차 한-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 참석자 접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양국 관계가 최악의 상태를 간신히 벗어났을 뿐 냉랭한 정체상태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강 장관의 발걸음이 썩 가볍지는 않을 것이다. 일본은 한국 외교부가 연내 발표할 예정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한·일 합의 태스크포스’의 조사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일본 내에서는 ‘판도라의 상자’로까지 여기는 분위기이다. 한·일관계 개선에 적극적 입장인 ‘아사히신문’조차 발표 결과가 관계 냉각을 초래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국가 간 합의에 손대는 것은 상식 밖이라고 일본은 반발할 것이다. 하지만 탄핵된 박근혜 정권이 피해자 의견도 묻지 않은 채 졸속으로 타결한 합의인 만큼 ‘사정변경’의 사유가 있다는 한국의 입장에도 귀 기울여야 한다. 국가 간 합의가 절대 손댈 수 없는 게 아니라는 사실은 국회비준까지 거친 자유무역협정(FTA)의 추가협상이 벌어지는 걸 보면 잘 알 수 있다.

양국 간에는 가뜩이나 상대방을 자극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간의 만찬에 ‘독도새우’를 메뉴로 올리자 일본 정부 대변인인 관방장관이 불쾌감을 표시했다. 한·일 현안에 왜 미국을 끌어들이느냐는 것이었다. 쓸데없는 오해를 초래한 측면이 있었는지 한국이 점검해 볼 대목이다. 북핵 문제로 긴장이 높아지자 한반도 전쟁 가능성을 기정사실화하는 듯한 일본의 경거망동도 한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일본 정부가 유사시 일본인 피란대책을 마련한다든가, 아베 총리가 “북한이 사린가스를 미사일에 장착해 발사할 수 있다”는 등의 공개발언으로 불안을 부추기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온당치 않다.

강 장관의 방일로 한·일관계가 단숨에 풀리기는 어려울 것이다. 아마도 첩첩산중일 것이다. 그렇다고 무리하게 서두를 필요는 없다. 다만 이 기회에 양국이 서로를 무시하고 불필요하게 자극해 왔던 감정적 태도는 삼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과거 실패를 되짚어보면서 한 걸음 한 걸음 양국 관계회복을 향해 전진해 가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