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배우 알리사 밀라노는 지난해 10월16일 트위터에 “당신이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면 이 트윗에 ‘나도(me, too)’라고 답해주세요”라고 올렸다. 이 트윗은 2만4000회 넘게 리트윗되고, 답글이 6만800개 넘게 달렸다. 할리우드의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행 폭로가 촉발시킨 고발 캠페인의 시작이었다. ‘그는 내 의붓아버지였다’ ‘15살 때 3명의 남성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등 수많은 미투가 줄을 이었다.

사실 미투의 역사는 10년도 더 됐다. 2006년 미국의 흑인 인권운동가 타라나 버크가 흑인 사회 내의 성폭행을 알리기 위해 시작했다. 오래도록 수많은 미투가 쌓여 이제 역사를 바꾸고 있다.

한국에서도 2016년 가을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계_내_성폭력’ 운동이 시작됐다. 그렇게 용기를 낸 목소리들이 서지현 검사의 폭로로 폭발력을 얻었다. 

하지만 서 검사의 대리를 맡은 김재련 변호사의 과거 경력과 발언으로 사태는 새 논쟁을 낳았다. 김 변호사가 박근혜 정부가 만든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이사로 활동하며 할머니들에게 양보를 종용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는 것과 방송 인터뷰에서 “박상기 법무장관에게 서 검사의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이뤄진 게 없었다”고 말한 것이 발단이었다.

이를 두고 ‘현 정부 흔들기’라는 해석이 제기됐다. @mo***은 트위터에서 “김 변호사는 서 검사의 증언의 의도를 의심하게 만들고 ‘me too 운동’을 현 정부에 대한 정치적 공세로 전환시켰다”고 비판했다. @yo***도 “가해자와 덮은 자는 사라지고 박 장관만 나오는 것이 솔직히 기분이 나쁘다”고 썼다. 하지만 “성추행 문제는 그대로 있고 피해자와 약자를 공격하지는 말자”고도 했다. @pa***은 “박 장관이 질책받아야 할 일과 무리한 정치공세에 대한 대응은 분리해야 한다”고 적었다. 

김 변호사는 2일 “염치없는 사람은 부당함에 맞서면 안되나”라고 반박한 뒤 이튿날 변호인단에서 사퇴했다. 서 검사 측은 “범죄 피해 사실을 얘기하는데 의도를 묻고 정치적 논쟁에 휘말리는 것이 마음 아프다”며 “본질에 주목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인숙 기자 sook97@kyunghyang.com>

'일반 칼럼 > 지금 SNS에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창과 새해  (0) 2018.02.19
평창 올림픽 개회식  (0) 2018.02.12
me, too  (0) 2018.02.05
대통령 생일, 축하와 조롱  (0) 2018.01.29
단일팀과 2030  (0) 2018.01.22
‘각본’ 없는 신년 기자회견  (0) 2018.01.15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