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이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올렸다는 이른바 댓글조작 사건이 정치쟁점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월17일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까지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기사에 달린 정부 비판성 댓글에 반복적으로 ‘공감’을 클릭해 추천 순위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매크로 프로그램(같은 명령을 반복 수행)을 사용해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 거다, 국민들 뿔났다’ ‘땀 흘린 선수들이 무슨 죄냐’는 댓글의 공감 수치를 올렸다고 한다. 여기에 이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의원과 보안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을 통해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까지 새롭게 알려져 파문은 더욱 커지고 있다. 김 의원은 “(이들이)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 사태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은 석연치 않은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들은 “보수세력이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을 조작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정부에 비판적인 댓글을 달면 보수세력이 쓴 것처럼 꾸며질 수 있는 것인지, 보수세력처럼 보인들 그로부터 얻는 게 무엇인지 범행동기부터 의문이다. 또 이들이 일했다는 출판사는 파주출판단지에 8~9년 전 입주했지만 책은 한 권도 낸 적이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오랜 세월 동안 거기서 무엇을 했는지, 자금은 어디서 나왔으며 배후는 있는지, 이번 범행으로 무슨 이익을 약속받았는지 궁금한 것 투성이다. 이러니 댓글조작 사건의 배후에 정치권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부터 청탁 거절에 앙심을 품은 행동이란 분석까지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단순한 악플 수준을 넘어 여론조작을 시도했다는 점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그렇지 않아도 댓글에 공감, 비공감을 표시하는 장치는 표현의 자유를 넓히는 효과도 있지만, 여론을 왜곡하고 사회 갈등과 분열을 조장한다는 비판도 끊이지 않고 있다. 진보든 보수든 의도적인 여론조작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악의적인 범죄가 아닐 수 없다. 이번엔 확실히 뿌리뽑아야 한다.

경찰은 이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이제 검찰은 이번 사건의 배후 등 진상을 한 점 의혹 없이 낱낱이 밝혀야 한다. 그래서 다시는 댓글조작을 통해 여론을 왜곡하려는 생각은 꿈도 못 꾸게 해야 한다. 여당이 관련된 일이라고 해서 어영부영 넘어가선 안된다. 야당도 무슨 호재라도 잡은 양 당파적으로 접근할 일이 아니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