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9일 이틀간 실시한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결과 전국 평균 투표 참여율이 20.14%로 집계됐다. 4년 전 지방선거 때보다 8.65%포인트 높고, 지난해 19대 대선 사전투표율 26.06%에 이은 역대 2위 기록이다. 선거에 대한 관심이 저조하다는 당초 우려와 달리 많은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것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교육감 선거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낮다. 후보자들의 신상 정보와 공약은 물론 출마자가 누구인지조차 모르는 유권자들이 허다하다고 한다. 사전투표 열기를 본투표로 연결시키는 정치권의 노력과 시민의식이 필요하다.

그런데 선거 막판에 이르면서 이런 흐름을 거스르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지난 7일 YTN 생방송 뉴스에 출연해 “(일자리 있는 사람은 서울로 가지만) 일자리를 갖지 못하고 지방을 떠나야 할 사람들이 인천으로 온다”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이혼 한번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고 말했다. 인천과 부천 시민들을 이류시민으로 폄훼하는 망언이다. 정 의원은 대변인에서 물러났지만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한국당이 10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하자 서둘러 탈당한 것도 당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했기 때문일 것이다. 후보자 간 비방과 검증을 빙자한 네거티브 공방도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상대 후보를 찍으면 여당 후보가 당선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신의 비전과 정책으로 지지를 호소하기는커녕 시민의 선택을 정치공학적 시선으로 접근하는 태도는 실망스럽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둔 공방도 끊이지 않고 있다. 아무리 검증이 중요하다지만 후보들이 그것밖에 따지고 짚은 게 없다는 것인지 참으로 답답하다.

네거티브 캠페인은 유권자의 합리적 사고와 시민의 삶을 결정할 중요한 정책으로부터 눈을 돌리게 한다. 종국에는 정치에 대한 혐오를 부른다. 이런 일을 정치의 중심인 정당과 그 소속 후보들이 주도하는 것은 정치에 대한 배신이나 마찬가지다. 정당과 후보들은 지금이라도 자중하고 정책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선거는 최악을 피하기 위해 차악을 선택하는 것이다. 유권자들도 막판 선거 혼탁에 휘둘리지 말고 자신의 삶을 지키는 최선의 길이 무엇인지 심사숙고해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