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계(六癸) 부적을 사용하면 한여름 땡볕 아래 두꺼운 가죽옷을 입고 화롯불 열 개를 둘러놓아도 뜨거운 줄 모르고 땀 한 방울도 흘리지 않는다. <포박자(抱朴子)>에 실린 더위 피하는 방법이다. 이런 부적을 구할 길은 물론 없다. 그저 상상으로 더위를 달랠 뿐이다. 윤기라는 인물은 열두 살 때 지은 ‘고열(苦熱)’이라는 시에서, 하늘까지 닿는 사다리에 올라가 은하수를 기울여 불볕더위를 씻어낼 시원한 비를 뿌리고 싶다고 하였다. 많은 시인들이 폭염을 주제로 시를 지으면서 얼음 담긴 옥병이나 서늘한 바람과 이슬을 꿈꾸곤 했다.

일러스트_김상민 기자

상상으로만 더위를 피할 수 없다면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는 풍류를 즐기는 것도 방법이었다. 정약용은 더위를 없애는 여덟 가지 일을 시로 읊었다. 소나무 그늘 아래 활쏘기, 시원한 바람 맞으며 그네 타기, 왁자지껄 투호 겨루기, 돗자리에 앉아 내기 바둑 두기, 술잔 기울이며 연꽃 즐기기, 새벽 숲속의 매미소리 듣기, 비 오는 날 어려운 운자로 시 짓기, 모두 잠든 달밤에 시냇물에 발 담그기.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며칠째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고, 이 무더위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한다. 끝이 보이지 않는 폭염이지만, 냉장고와 에어컨이 있어 옛사람들이 상상으로만 그렸던 얼음 옥병과 서늘한 바람을 누릴 수 있는 세상이다. 더위를 잊을 수 있는 각종 레저 활동 역시 더 많은 이들에게 열려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더위를 이기기는커녕 여전히 더위에 쩔쩔매고 있다.

일본의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다시 39도에 이르는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주말과 휴일 3일 동안 4만명의 자원봉사자가 복구 활동에 참여했다고 한다. 일면식 없는 이웃을 위해 폭염에 맞서 땀 흘리는 분들의 모습이 참으로 아름답다. 옛사람들이 더위를 피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역시 부채였다. 부채에 쓰인 청량한 글 역시 더위를 잊게 하는 효과가 있었다. 그 가운데 “무더위는 혹독한 관리 떠나듯 물러가고, 맑은 바람이 정든 벗 찾아오듯 불어온다(大暑去酷吏, 淸風來故人)”는 두목(杜牧)의 시구가 유명하다. 생활 터전을 잃고 안간힘을 쓰는 이들에게 자원봉사자들만큼 시원한 바람이 또 있을 수 있을까. 날이 아무리 무더워도, 우리는 사람으로 인해 살아간다.

<송혁기 | 고려대 한문학과 교수>

'일반 칼럼 > 송혁기의 책상물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명이 필요한 이유  (0) 2018.08.16
이름을 바로잡는다는 것  (0) 2018.08.01
더위를 이기는 법  (0) 2018.07.18
감찰과 사찰  (0) 2018.07.04
두려움의 무게  (0) 2018.06.20
선거, 말들의 향연  (0) 2018.06.07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