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8일 함승희 전 강원랜드 사장의 법인카드 사용비리(경향신문 8월27일자 1면 보도)에 대해 ‘음모론’을 들고나왔다. 그는 함 전 사장이 재직 중 30대 여성 집 근처에서 상습적으로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사태를 “강원랜드의 치졸한 정치공작”으로 몰아붙였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 바람직한 시행 방향은? 토론회에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김 원내대표의 음모론은 1992년 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 사건에 연루된 황인오씨와 관련돼 있다. 조선일보는 지난 24일 ‘간첩 전과자를 공기업 상임감사에 앉히려는 정부’라는 제목 아래 황씨가 강원랜드 상임감사 후보 2명에 포함된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결국 김 원내대표의 음모론은 강원랜드가 조선일보 보도에 따른 파장을 덮기 위해 경향신문에 함 전 사장의 3년치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흘려줬다는 추측을 전제로 하고 있다.

하지만 이미 2개월 전 비리 제보를 접하고 추적 취재를 해왔던 기자 입장에서 그저 한숨만 나올 뿐이다. 김 원내대표 추측대로라면 강원랜드는 두 달 전부터 조선일보 보도를 예상하고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경향신문에 제공했어야 한다. 하지만 법인카드 사용내역은 지난 2일 정보공개 요청을 통해 받아낸 것이다. 함 전 사장 인터뷰는 조선일보 보도 하루 전인 8월23일 이뤄졌다. 그래도 김 원내대표가 음모론을 고집하겠다면 말릴 생각은 없다. ‘함승희 사건’에 묻혀 ‘종북몰이’의 호기를 놓친 한국당 입장에서 음모론을 쉽게 포기하기도 어려울 것이다.

다만 제1야당 원내대표라면 실체도 불분명한 ‘음모론’의 덫에 빠지기 앞서 당장 눈앞에 보이는 ‘국민적 공분’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점은 주문하고 싶다. 매 주말 관용차량을 타고 30대 여성 집을 찾아가 밀회를 즐기고 비서진을 통해 결제를 시키고도 탈이 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 함 전 사장은 한국당 정권이 키운 ‘괴물’이다.

“저희는 처절한 진정성으로 더 낮은 자세로 국민들이 부를 때까지 쇄신과 변화의 노력을 할 것이다.”

김 원내대표가 지난달 11일 여의도 당사 현판을 철거하면서 한 말이다. 아직도 그 다짐이 유효한지 묻고 싶다.

<강진구 탐사전문기자 kangjk@kyunghyang.com>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