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급 시각장애 아버지 이온업(48) 씨가

일급 정신지체장애 아들 이기독(20) 군의 허리를

끈으로 동여매고 걷는다

넘어질 때면 무거운 머리부터 넘어지곤 하는 아들을

너펄너펄 걷게 하는 건

등뒤에서 아버지가 붙잡고 걷는 끈이다

새벽 우유배달하는 아버지는 새벽이라서 어둡고

지하방에 누워 있는 아들을 씻기고 먹이는 아버지는

지하라서 어둡지만

담벼락 밑 낮은 패랭이는 알고 있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아버지와 아들이 끈에 묶여 걷는 까닭

아들이 툭툭 패랭이꽃을 더욱 멍들게 하는 까닭

아버지 신발 뒤축이 담벼락 쪽으로 닳아가는 까닭

걷는 게 온통 업(業)이고

걷는 게 기독(基督)이라는 걸

뱃속을 나와서도 끊지 못하는

질긴 탯줄이라는 걸

 

업이 기독을 앞세우고 걷는다

넘어진 꽃이 눈먼 뿌리를 뒤세우고 걷는다 - 정끝별(1964~ )

일러스트_ 김상민 기자

두 장애인에게 한 걸음은 얼마나 간절하고 아득한 거리인가. 이급 시각장애 아버지의 다리와 일급 정신지체장애 아들의 눈이 한 몸이 되어야 한 걸음이 생겨나지 않는가. 눈이 있어도 넘어지는 아들은 아버지의 발이 받쳐주고, 앞 못 보는 아버지에게는 아들의 성한 눈이 길이 되어주지 않는가. 한 걸음에 바치는 이 지극한 정성에는 건강한 사람보다 더 아름다운 생명의 운동이 보인다.

불교의 가르침에 의하면 지금 겪는 괴로움은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서 온 필연적인 결과다. 그것을 업(業)이라 한다. 그 괴로움을 감당하고 선한 마음으로 좋은 일을 쌓아야 다음에 올 괴로움을 덜 수 있다. 기독교의 상징인 십자가는 세상 사람들의 죄를 대신 짊어진 거룩한 희생과 사랑의 가르침이다. 두 장애인의 걸음은 그 업과 죄를 온몸으로 받아 고행하고 속죄하는 수행 같다.

김기택 | 시인·경희사이버대 교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반 칼럼 > 경향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쯤  (0) 2017.05.22
버릇  (0) 2017.05.15
걷는다  (0) 2017.05.08
망가진 침대  (0) 2017.05.02
바위  (0) 2017.04.24
트럭 같은 3  (0) 2017.04.17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