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3호선 우두령~주상 구간 설계도 공개 당시 본능적으로 돋던 우려가 서서히 도로의 틀이 드러나면서 더 큰 우려로 자리 잡았다. ‘전국아름다운숲’ 동호숲의 정취가 도로의 신설로 심각하게 훼손될 위기에 직면했다. 사람살이 편리를 위해 개발은 필요하지만 그것으로 무엇을 잃고 얻는지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 미래지향의 개발을 제안하고자 한다.

경남 거창군 웅양면 동호리에 자리한 동호숲은 500년 넘게 전통숲으로 있어왔다. 계수천 다리 너머 멀리 있는 숲으로 다가가는 길은 조선의 진경산수화에 보이는, ‘이상향을 향해 난 길’로도 모자람이 없다. 이런 길과 숲이 그 정취로 우리 곁에 와 있다는 것이 얼마나 고마운가.

하지만 시대에 따라 사람살이도 달라져 숲은 개간되어 점차 위축되고, 때때로 돌풍이나 폭설에 시달려 울창하던 숲도 이제 드문드문 휑하기도 하다. 숲을 지나 전통 마을에 옹기종기 모여 살던 사람들이 하나둘 대처로 떠나면서 숲도 그 시세를 따랐다.

그럼에도 전통숲 동호숲에 대한 마음은 간절하다. 2013년 동호마을 사람들은 마을 뒷산에서 수확한 송이를 판 돈을 모아 숲에 잇댄 논밭 몇 천평을 사들이고 거창군은 나뭇값을 마련하여 숲 복원에 나섰다. 그렇게 심은 소나무들이 몇 해를 거치면서 생기있게 접합되어 떨어져 나갔던 숲 한 귀퉁이가 되살아나는 모양새다. 그 정성은 동호숲이 2014년 ‘전국아름다운숲’으로 선정되는 결실로 이어졌다.

이제 동호숲은 다른 차원의 위기에 직면했다. 국도 3호선 확장도로와 조화해야 하는 운명에 맞닥뜨린 것이다. 신설 도로는 숲이 목을 축이듯 계수천에 길게 뻗은 목을 자르며 4차선 도로로 건설되는데 전면을 가로질러 공사 중이다. 다리 너머로 조망하던 산수화 화폭의 정취는 사라지고, “동호마을도 이제 끝났다!”라는 자조의 말이 떠돈다.

이 구간의 몇 백m만 설계를 바꾼다면 어떤 현상이 일어날까? 성기성을 끼고 북향하던 도로는 계수천을 한번 건너면, 할미들을 달리며 좌우 펼쳐지는 웅양의 너른 들판을 음미하게 된다. 개울 너머로는 한 폭의 동호숲을 온전히 담게 되어 강과 숲이 어우러지는 시야를 얻는다. 도로는 이어 동호다리와 인상적인 교차를 하게 되면, 인공이 이렇게 멋스러울 수도 있다는 효과를 얻게 된다. 걸작으로 탄생한 동호다리 교차점 어딘가에 탐방객은 내려 ‘전국아름다운숲’ 동호숲으로 향하는 고즈넉한 길을 걷게 되는 것이다.

성토가 진행되는 기존의 설계구간은 어찌할 것인가? 숲길로 태어나게 하길 제안한다. 역사문화를 지닌 성기성에서 자연문화의 동호숲까지 이어지는 영감과 체험의 역작이 될 것이다. 경남 남해의 바닷가에서 출발하는 국도 3호선이 평북 초산의 압록강 강둑까지 이어 달리는 통일시대 간선도로의 긴 여정 중에 발길을 멈추고 심신의 휴식을 얻는 장인정신의 결실이 될 것이다. 21세기의 개발이라면 그랬으면 한다. 새로운 길은 이제 ‘파괴’가 아니라 곳곳의 묘미들을 구슬 꿰듯 가치를 살리는 미래지향의 길이었으면 한다. 늦었다 싶은 지금이 가장 빠른 때다. 국토교통부, 국회, 경남도, 거창군과 군의회 등 요로의 결단이 요청된다.

<이이화 | 연구공간 파랗게날 대표연구원>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