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내 산림면적은 631만7000㏊로 전체 국토면적의 63.2%에 달한다. 전쟁과 수탈로 대부분 산림이 파괴됐던 아픈 과거가 있지만 국민의 노력으로 황폐한 산림을 울창한 숲으로 바꾸었다.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적이다. 세계 각국도 산림녹화 성공국가로 대한민국을 꼽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

과거 녹화·산지자원화 산림정책은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숲가꾸기 공공근로사업으로 변했다. ‘심는 산림’이 ‘가꾸는 산림’이 된 것이다. 이후 산림은 산림문화·휴양, 산림치유·교육 등 ‘산림복지정책’을 구현하는 공간이 됐다. 2015년 유엔기후변화당사국총회에서 파리협정이 채택되고 ‘신기후체제’가 열리면서 산림의 역할과 위상은 더 중요해졌다.

잘 가꾸어진 산림이 있어도 국내 목재자급률은 16%에 머물고 있다. 필요한 목재 84%를 해외에서 수입한다는 뜻이다. 본격적인 벌채생산에도 목재자급률은 30%를 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미래에도 수입목재에 의존해야 한다는 거다.

꽤 오래전부터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은 원목 수출을 금지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열대국가에서 열대 밀림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열대림은 점점 사라지고 있다. 한 환경단체는 지금 속도로 열대림이 파괴되면 100년 안에 열대림이 남지 않을 것이라 우려한다.

우리 기업들은 1990년대부터 해외조림에 진출해 부족한 목재를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14개 국가에 34개 기업들이 나가 산업용 조림, 바이오에너지 조림 및 탄소배출권 조림 등 총 43만㏊의 해외조림지를 조성했다. 그러나 열악한 환경조건 등 제반사항을 극복해야 하는 해외조림사업은 기업의 노력만으로는 어려운 사업이다. 정부는 새로운 조림모델을 개발·보급하고, 조림대상지 사전환경조사, 현장기술자문, 조림투자정보 제공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더 많은 관심이 절실하다. 최근에는 신재생에너지 수요가 늘면서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발전용 목재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목재에너지 수요는 급격히 늘어날 것이며 부족 물량은 해외에서 수입해 올 수밖에 없다.

한국보다 나무가 5∼10배 이상 빨리 자라는 해외에서 나무를 심고 국내로 들여온다면 국산 목재를 생산하는 일과 다르지 않다. 식목일, 해외조림 확대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공영호 | 한국임업진흥원 해외사업본부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