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재인 의원이 본격적인 기지개를 켜기 시작하면서 논쟁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지켜보면서 그에 대해 썼던 나의 글들을 돌아보게 된다.

나는 ‘문재인 바람’이 불기 전인 2011년 여름 그가 차기 야권주자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글을 썼다. 그 이유로 지역주의의 현실 속에서 호남을 넘어 비호남 표를 가져올 수 있으면서도, ‘짝퉁 한나라당’인 손학규 전 의원과 달리 정통성에 하자가 없으며, 친노 중 드물게 품격을 갖추고 있는 점을 들었다.

예측대로 그는 민주당의 대권주자로 부상하기 시작했다. 이를 보며 나는 지난해 초 이 지면에서 문 의원이 대선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비전과 정책적 콘텐츠를 갖추고, 노무현을 넘어서야 하며, 권력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충고했다(‘문재인의 운명?’, 2012년 2월27일자). 그가 대선후보가 된 뒤에는 그가 해야 할 제일 중요한 일은 공약을 가다듬는 것도, 안철수와 후보단일화를 하는 것도 아니고 ‘이해찬-박지원 담합체제’로 상징되는 낡은 민주당을 혁신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문재인의 첫 번째 할 일’, 2012년 9월17일자).

 

(경향DB)

그러나 그는 전혀 그러지 못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당의 색깔을 보수세력이 그토록 싫어하는 빨간색으로 바꾸고 경제민주화를 주장하고 나서는 등 혁신하고 있을 때 문재인 의원은 민주당을 혁신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 결과는 당연히 패배였다. 국정원의 대선공작과는 별개로, 누가 제 당 하나 바로잡지 못하는 정치인에게 나라를 맡기겠는가.

이로부터 1년 뒤 그는 다시 대권 재도전을 시사하며 정치의 중심으로 재부상하고 있다. 그러나 별로 바뀐 것이 없는 것 같다. 지난 1년간 새로운 비전이나 콘텐츠를 보충한 것 같지 않다. 그렇다고 노무현을 넘어선 것도 아니다. 오히려 NLL 파동을 통해 ‘노무현 지킴이’라는 이미지가 강화되고 말았다. 칼을 갈며 민주당의 혁신의지나 구상으로 무장한 것 같지도 않다. 변한 것이 있다면 딱 하나, 강한 권력의지가 생긴 것 같다. 여당과 야당, 나아가 우리 사회 전체가 국정원 문제 등으로 두 편으로 나뉘어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지금 국면에서 아닌 밤중에 홍두깨 식으로 대선 재도전 의사를 표명하고 나선 것이 이 같은 권력의지를 잘 말해주고 있다.

지금이 대선 재도전 의사를 밝히고 나설 때인가? 본인이 주도적으로 밝힌 것이 아니라 기자의 질문에 답한 것이라고 해도 마찬가지다. 지금은 그런 것을 논할 때가 아니라고 잘랐어야 했다. 또 왜 하필 지금 국면에서 민감하기 짝이 없는 자신의 책을 출간하는가?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은 문 의원의 정치적 감각이다. 정치는 언제 무슨 이야기를 하느냐는 타이밍이 중요한 ‘타이밍의 예술’이다. 엉뚱한 타이밍은 이번만이 아니다. 문 의원의 행보를 보면 저렇게 타이밍을 잘 못 맞추기도 어렵다는 탄식이 나올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지난 10월에도 당에 맡겨놓아야 할 권력기관들의 불법 대선개입 의혹에 대해 자신이 직접 공격을 하고 나서 대선에 불복하려는 것이냐는 반격의 빌미를 새누리당에 준 바 있다.

민주당을 수렁으로 몰고 간 NLL 발언을 비롯해 문 의원의 행보를 보면 엉뚱한 타이밍의 엉뚱한 발언으로 새누리당을 위기에서 구해주는 ‘구원투수’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어 화가 난 적이 여러 번이다. 아니다. 문 의원이 정확히 정치의 타이밍을 읽고 있는지도 모른다. 즉 야권을 대표하는 ‘국민의 지도자’가 아니라 “민주당과 야권이야 망하건 말건, 친노와 나만 잘 되면 그만”이라는 ‘정파지도자’로 스스로를 자리매김하고 자신이 뉴스의 중심에 서도록 적절한 타이밍에 ‘노이즈 마케팅’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설사 민주당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지 못해 정권교체에 실패하더라도 적절한 타이밍에 노이즈 마케팅을 해 반새누리당의 대표주자로 자신을 각인시켜 야권의 주도권을 쥐는 것이 목표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의 품격을 볼 때 그렇지 않으리라고 믿는다. 대선에서 47%의 지지를 얻은 그는 야권의 중요한 자원이고 가장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이다. 그런 만큼 정치적 감각을 갖춰야 한다. 또 현안은 당 지도부에 맡기고 민주당 혁신, 노무현 넘어서기, 비전과 콘텐츠 갖추기 등 밀린 숙제들을 해야 한다. 그것만이 2017년에 ‘2012년의 비극’을 반복하지 않는 길이다.

손호철 | 서강대 교수·정치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