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트위터코리아가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프트와 함께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트위터에서 가장 이슈가 된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2016 민중총궐기대회’와 미국 대통령 선거 관련 이슈가 가장 많은 대화를 생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키워드는 ‘민중총궐기’다.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트위터 내에서 관련 트윗이 총 130만건 생성됐다. 집회 당일인 12일 오후 10시30분쯤에는 광화문광장 주변 빌딩 옥상에서 촬영해 광장을 가득 메운 집회 사진 등의 트윗이 분당 1200여건 발생할 정도로 현장 분위기를 전달하는 트윗량이 폭증했다. 주최 측 추산 100만명(경찰 추산 26만명)이 광화문광장에 모여 ‘박근혜 하야’를 외치며 촛불 파도타기를 하는 영상은 1만2000번 이상 리트윗됐다. 해시태그 ‘#내려와라 박근혜’, ‘#박근혜 하야’ 등을 포함한 현장 영상과 사진들도 수만건 올랐다.

대통령 해외 순방에 동행한 최순실씨의 단골 성형외과가 연간 9000명이 사용할 수 있는 양의 프로포폴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트위터상에서 ‘프로포폴’이 많이 언급됐다. ‘최순실 사단’으로 알려진 비선 조직의 실체가 드러나면서 해당 키워드의 언급량도 급증했다. 최씨가 2012년 대선 때부터 운영했던 비선 조직이 인수위를 거쳐 청와대까지 들어가서 이른바 극우 정치 성향의 글들을 실시간 보고하고, 야당 정치인과 관련한 SNS 동향을 감시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자 트위터에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예측을 벗어난 제45대 미국 대통령 선거도 국내 트위터를 뜨겁게 달궜다. 뉴욕타임스에서 대선 승리 후보를 점치는 그래프인 ‘포어캐스트’가 트럼프의 당선 확률이 더 높다는 방향으로 예측을 바꾸는 순간 트위터에는 ‘도널드 트럼프’ 이름 언급량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대선에서 패배한 ‘힐러리 클린턴’ 역시 주목받았다. 특히 패배 연설에서 미국 역사상 최초로 여성 대통령이 되리라 점쳐졌던 후보로서 여성들에게 “언젠가 곧 누군가가 유리천장을 깨길 바란다”고 말한 부분이 많이 공유됐다.

목정민 기자 mok@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