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회 현충일인 6일 호국영령을 기리는 기념 행사가 전국적으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가유공자, 유족, 1만여 시민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순국선열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애국과 보훈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일 수 없다”며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일에 국민이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대한민국의 역사는 우리의 이웃과 가족들이 평범한 하루를 살며 만들어온 역사”라면서 국가유공자뿐 아니라 일상에서 이웃을 지켜낸 의인들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보훈의 개념을 확장하고, 보훈이 사회 통합에 기여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인식에 공감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서 지난해 12월 자살 시도자를 구하다 순직한 정연호 경위의 아들과 부인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늘의 평화와 풍요는 고귀한 생명을 던져 나라를 지킨 애국선열과 민주 투사, 의인들의 희생 위에 있다. 나라를 되찾는 데 좌우가 없었고, 국가를 수호·발전시키는 데 노소가 없었다. 그런데도 한국 사회는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갈등해왔다. 특히 보수 진영은 공산세력과 맞서 싸운 것을 강조하며 애국이 보수의 전유물인 양 주장해왔다. 이런 점에서 이번 현충일 기념식의 주제를 ‘(10개 국립묘지에 안장된) 428030(영령들),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로 정한 것은 적절한 선택이다. 더 이상 애국과 보훈이 진영 논리에 따라 재단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일상에서 공동체를 위해 희생한 분들을 소중히 기리자는 문 대통령의 제안도 시의적절하다. 시기와 상황을 막론하고 정의와 공동체를 위한 헌신은 응당 보상받아야 한다. 국가는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이 자부심을 갖고 살아갈 수 있도록 예우를 강화해야 한다. 보훈 사각지대를 줄이고, 연고가 없는 유공자에 대한 지원도 확충할 필요가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충일 논평에서 한반도 평화를 강조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북핵 불용을 외쳤다. 일부 보수단체는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집회를 열었다. 지금 한반도는 70년간 지속돼온 남북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고 있다. 초당적 협력으로 평화 노력이 결실을 맺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정치권이 국민 대통합에 앞장서야 한다. 먼저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이라면 누구든 대한민국이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기억되는 게 선행되어야 한다. 진영과 이념을 넘어 화합과 통합으로 가야 한다는 사실을 모두가 인정하는 것, 이것이 이번 현충일의 의미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