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월 11일 지면기사 내용입니다-

국민의당이 ‘문준용씨 취업 의혹’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 점점 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어제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을 규탄하고, 특별검사를 통해 준용씨 취업비리 의혹을 함께 수사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결의안을 채택했다. 검찰에 수사 지침을 내렸다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한 데 이어 검찰이 과잉충성하고 있다고 압박했다. 증거조작으로 선거질서를 무너뜨린 정당,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던 당 지도부의 자세라고 믿기 어려운 대응이다.

국민의당이 이 사건에 대처하는 태도를 보면 공당이라고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 이유미씨가 범행을 고백한 직후에는 반성한다며 자체 진상 조사에 나섰지만 이내 열혈당원인 이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발표했다. 그리고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이 나오자 기다렸다는 듯 여당과 검찰이 짜고 벌이는 수사라며 반발했다. 검찰 수뇌부가 이씨의 단독범행이라고 말했다가 갑자기 수사방향을 바꿨다는 게 음모론의 유일한 근거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 방향은 처음부터 예상된 바다. 녹음테이프를 조작한 이씨가 이 전 최고위원 등에게 보낸 문자를 보면 검찰이 당의 윗선 개입 여부를 조사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상대 후보에 대한 중대한 제보내용을 담은 녹음테이프를 당 지도부가 한번도 의심하지 않고 곧바로 공표한 것이야말로 반드시 밝혀야 할 부분이다.

이런 지극히 당연한 조사를 음모라고 주장하는 국민의당은 그 저의를 의심받아 마땅하다. 추 대표가 ‘미필적 고의’라는 표현을 썼다고 수사에 무슨 대단한 배경이나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행태야말로 구태다. 더구나 국민의당은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이 나오기 훨씬 전부터 이번 사건에 대해 음모론을 제기했다.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지난달 30일 “민주당이 정략적으로 국민의당 죽이기에 나섰다. 여당 대표의 발언은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공한 것과 다름없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어제 자유한국당 등 다른 야당들이 요구했다며 다시 특검을 통한 수사를 요구했다. 특히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준용씨의) 취업 특혜가 문제의 본질이고, 증거조작이 있었느냐 없었느냐는 사소한 곁가지”라며 지원사격에 나선 것에 기대하는 눈치다. 혹여 야당들이 한데 뭉쳐 범죄를 묻고 가려는 의도라면 접기 바란다. 선거에 이기려고 없는 사실을 만들어낸 것이야말로 곁가지가 아닌 본질 중의 본질이다. 드러난 범죄를 그냥 덮고 갈 수는 없다. 국민의당이 진정 이번 사건을 반성하고 있다면 정치 공세 운운하지 말고 침묵하기 비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