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교육감 등 향후 4년간 지역살림을 이끌어갈 시민대표를 뽑는 지방선거일이 밝았다. 이번 선거는 1995년 6월 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이후 7번째 맞는 것이다. 지난 23년의 성과를 토대로 풀뿌리민주주의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책무가 유권자에게 있다.

이런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이번 선거는 유독 시민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예고된 데다 여당의 압도적 우세로 판세가 일찍 기운 까닭도 있다. 그렇지만 가장 큰 원인은 여야 정치권의 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정당과 후보들은 민생을 튼튼히 하면서 시민의 삶을 향상시킬 비전과 지역 특성에 맞는 발전 공약을 제시하지 못했다. 오히려 선거 막바지 무분별한 정치 공세와 도덕성 검증을 빙자한 추문 들추기 등으로 유권자를 실망시켰다. 교육감 선거는 유권자들이 출마자가 누군지조차 모른다고 할 만큼 주목받지 못했다.

현실정치가 아무리 실망스러워도 한탄만 한다면 세상은 달라지지 않는다. 시민의 권리는 포기해놓고 비판만 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다. 사전투표율 20.14%의 열기를 이어가야 한다. 민주주의 사회에서 세상을 바꾸고 역사를 전진시키는 좋은 방법은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다. 잘못된 선택을 하면 그 대가는 온전히 유권자가 치러야 한다. 마지막까지 공약을 따져서 조금이라도 낫다고 판단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