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와 정운찬 전 국무총리,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29일 전격 회동했다. 정 전 총리는 “우리나라가 이래 갖곤 안되겠다, 좀 더 잘 만들기 위해선 정치구도, 지형이 어떻게 됐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화합과 통합으로 가야 한다. 통합·공동·화합정부를 하는 것에 대해 얘기해 봤다”고도 했다.

김 전 대표는 대권 도전 결심을 굳히고 다음주 대선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도 출마 선언 이후 독자 대선 행보를 하고 있다. 홍 전 회장은 이번 대선에서 ‘킹 메이커’ 역할을 할 것이란 얘기가 끊이지 않고 있다. 회동에서 세 사람은 나라 걱정을 했다고 한다. 결국 보수·중도 대연합의 필요성을 공유했을 것으로 사람들은 보고 있다. 이미 김 전 대표는 여의도에 사무실을 내고 반문(반문재인) 세력 결집을 주도해오고 있다.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정운찬 전 국무총리(왼쪽) 등과 조찬회동을 한 뒤 호텔을 나서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5·9 대통령선거는 이제 41일을 남겨놓고 있다. 각 당의 대선후보는 확정됐거나 차츰 윤곽이 잡히고 있다. 당 후보들은 모두 국정을 이끌 정책과 비전, 정치적 노선을 제시하고 치열하게 당원·시민들의 평가를 받고 있는 중이다. 한데 정당과 무관한 사람들 몇이 바깥에 모여 ‘문재인은 안된다’는 식의 연대를 궁리했다면 어리둥절해질 뿐이다. 누가 이들에게 그런 권한을 부여했는가.

큰 선거를 앞두고 정파 간의 연대나 후보단일화 논의가 나오는 것은 일견 당연한 일이요, 비난만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합집산에도 명분과 원칙이 있어야 한다. 박근혜 정권의 실패에 대해 지금까지 보수 정당과 후보 누구도 반성과 책임지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반성은커녕 탄핵 정국 내내 민심에 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옹호했다. 바른정당도 국정농단 책임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다. 이들을 묶어 대선 구도를 바꿔보겠다는 시도는 있을 수도 없고, 가능하지도 않다. 세 사람은 ‘화합과 통합’을 얘기하지만, 책임질 사람이 책임을 진 후에 통합도 가능한 것이다. 

앞서 대선과 개헌을 병행하려는 이른바 ‘개헌 연대’가 흐지부지 소멸된 바 있다. 개헌을 고리로 대선에 승산 없는 세력들이 연대해 장차 권력을 나눠 먹겠다는 속이 너무 뻔해 보였기 때문이다. 그런 야합이 동력을 받을 리 만무했다. 3인이 통합정부니 공동정부니 운운하는 것도 호응이 있을 리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