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7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했다. 그동안 두 차례 회동을 거부했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번에는 참석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모든 정당 대표가 한자리에 모였다는 점에서 이날 회동은 의미가 각별하다. 수석 특사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배석해 대북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를 보고했다. 청와대가 안보 현안에 대해 야당과 정보를 공유한 것은 바람직한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고비를 맞이한 것 같다”면서 “그러나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급박하게 돌아가는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에 대해 “살얼음판을 걷는 것 같다”고도 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번 합의는 북한이 불러주는 대로 써온 합의문이 아닌가”라고 평가절하했다. 또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에 시간벌기용 회담으로 판명난다면 대안이 있느냐”고 따졌고,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잠시 언쟁이 있었다고 한다.

홍 대표는 회동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은 위장평화쇼” “문재인 정권은 국가보안법상 이적행위를 자행했다”라고 썼다. 도가 지나치다. 이번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는 꽁꽁 얼어붙은 남북관계 회복의 문을 열어준 것이란 평가가 지배적이다. 홍 대표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서 나온 발표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것과도 매우 동떨어진다. 북핵 위기에 대한 해법과 대응은 시각에 따라 견해가 다를 수 있다. 비판과 견제는 야당의 당연한 책무다. 하지만 안보 문제에서마저 반대를 위한 반대에 나서고, 제 할 말만 하고 돌아서는 건 곤란하다.

지금은 북·미대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중대 분수령이 눈앞에 와 있다. 북핵 해결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숨 돌릴 틈 없이 전개되고 있는 남북관계에 여야가 따로 일 수 없다. 북핵 해법 등에 이견이 있다 해도 이를 조금씩 줄여나가는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한쪽만의 노력으로는 안된다.

회동 한 번으로 여야 간 의견차가 해소되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여야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으로도 남남갈등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다. 이런 때일수록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자주 만날 필요가 있다. 문 대통령은 더욱 진정성 있게 야당을 설득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 이번 회동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안보협치의 출발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