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3년8개월 재임 동안 비선 세력의 국정농단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장막에 덮인 의혹이 있다.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때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다. 박 대통령은 당일 오전 10시30분 전화로 구조 지시를 했고, 오후 5시15분에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사이 박 대통령이 무엇을 했는지를 놓고 굿, 성형수술 등 억측이 제기돼왔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연대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여당 새누리당은 ‘대통령 사생활 보호’를 주장하며 정보 공개를 막았고, 청와대는 “청와대에서 업무를 봤다”고만 해왔다. 최근 의혹이 다시 불거지자 청와대는 당일 오전 10시36분부터 오후 5시11분까지 “15차례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성형수술 의혹에는 담당 의사의 골프장행을 알리바이처럼 대고 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 어디에서 누구와 무엇을 했는지, 대면보고는 왜 안 받았는지, 대책수립 지시는 무슨 연유로 내려가지 않았는지 답하지 않고 있다. 구속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만 검찰 조사에서 “대통령은 관저에 있었다”고 말했을 뿐이다.

295명이 숨지고 9명이 실종된 세월호 참사는 정부가 무능하다는 사실을 넘어 시민의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는 존재라고 느끼게 한 사건이다. 행정부 수반이자, 시민 안전의 최종 책임자인 대통령이 참사가 난 평일 근무시간대 집무실이 아닌 관저에서 무엇을 했는지 묻는 것은 주권자 시민으로서의 당연한 권리이다. 대통령 또한 자신에게 권력을 위임한 시민이 궁금해하는 사안에 대해 소상하게 답해야 한다. 그건 선택이 아니라 책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