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새 정부의 경제를 책임질 경제수뇌부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정책 컨트롤타워인 청와대 정책실장에 장하성 고려대 교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김동연 아주대 총장,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장 정책실장은 경제민주화와 소득주도 성장을 함께 추진할 최고 적임자, 김 부총리 내정자는 경제에 대한 거시적 통찰력이 있는 유능한 경제관료”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김 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경제를 보는 시각은 다르지만 손잡을 수 있는 보수 경제학자”라고 평가했다. 이번 인사는 새 정부의 경제비전을 갖춘 인물, 실물경제 전문관료, 보수인사까지 포괄함으로써 경제민주화와 경제활력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21일 청와대 정책실장에 임명된 장하성 고려대 교수가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인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인물은 장 정책실장이다. 정책실장직은 노무현·이명박 정부 때 설치했다가 박근혜 정부에서 사라진 뒤 이번 정부에서 복원됐다. 그만큼 새 정부에서 중요한 자리다.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 전문가인 장 정책실장의 발탁은 새 정부가 추진하고자 하는 국가 어젠다가 무엇인지를 명확하게 보여준다. 장 정책실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균형’ ‘왜곡된 일자리’ ‘소득 불균형’ 등을 언급해 앞으로 집중할 부분을 명확히 했다. 김 부의장 임명은 보수진영을 끌어안아 ‘독주’하지 않고 개혁에 시너지를 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김 부총리 지명자의 발탁은 안정적으로 경제를 운용하면서 새 정부 과제를 추진하려는 뜻으로 읽힌다. 김 정책실장과 손발을 맞춰 위기를 극복하고 한국 경제를 도약시켜야 한다는 주문이기도 하다.

한국 경제는 저성장, 양극화, 청년실업 등 갖가지 위기에 봉착해 있다. 새 정부는 경제민주화를 통한 공정한 나라, 일자리가 생기고 성장동력이 넘쳐 고루 잘사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공정한 사회에서 함께 일하며 잘사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꿈이라고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이 보수인사인 김 부의장을 영입한 것도 보수·진보 편가르기를 멈추고 함께 새 시대를 만들자는 뜻이다. 이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일이 남았다. 신임 경제수뇌부는 자신들의 어깨 위에 ‘국민 삶의 질 개선’이라는 막중한 책무가 놓여 있음을 알아야 한다. 과거의 실패를 교훈 삼아 전진하기를 기대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