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어제 우원식·김동철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각각 선출했다. 이들은 대선 후 새롭게 바뀐 정치환경에서 국회 전략을 이끌어나갈 책임을 맡았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도 오는 19일 두 신임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등 4당 원내대표와 점심 회동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한다. 새 정부 출범 후 여소야대의 신 4당 체제가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했다.

새 원내대표들의 역할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우 원내대표는 9년여 만에 집권당이 된 민주당 원내 사령탑으로서 정부, 청와대와 함께 국정을 이끌어나갈 막중한 책임을 떠안았다. 수평적 당·청관계를 앞세워 친문재인계 홍영표 의원을 누르고 당선된 만큼 문 대통령의 국정을 지원하는 한편 견제 역할도 제대로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여당이 청와대에 굴종할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 관계에서 이미 뼈저리게 경험한 바 있다.

우원식 의원(왼쪽 사진)·김동철 의원

이보다 더 급한 과제는 여야 간 협치를 성공시키는 것이다. 여당인 민주당의 의석은 120석에 지나지 않는다. 국회에서 법안에 대한 표결 등 의사를 주도할 수 있는 과반 의석에 30석이나 모자란다. 야당의 협조를 얻지 못하면 국정을 원활하게 이끌어나갈 수 없다. 다행히 4당 모두 협치를 내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은 야권과의 대화 통로인 정무수석에 화합형 인사를 기용함으로써 협치 의지를 보였다. 민주당의 우 원내대표 선출도 야당과의 소통에 무게를 둔 선택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협치는 새로운 길을 열어야 하는 난제 중의 난제다. 겉으로는 협치를 말하고 있지만 5개 원내 정당의 이념과 노선이 다 다르다. 내부 속사정 또한 복잡해 당내 의견을 통일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대선 과정에서 입은 상처도 아직 아물지 않아 여야가 의견을 모으기가 쉽지 않다.

협치에 성공하려면 우선 청와대와 여당이 자세를 낮춰야 한다. 여당이 되었다고 힘으로 밀어붙이려 한다면 협치는 고사하고 국회 운영에서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갈 수 없다. 국민의당 김 원내대표는 어제 “국민의당 의원들에게 개별 접촉해 장관직을 제안하는 건 사이비 연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민의당과 협치 또는 연정을 하고 싶다면 진지하게 당 대 당 협상을 통해 합의하는 게 옳다. 야당들도 견제할 때 견제하더라도 타협할 자세를 갖춰야 한다. 여야는 당장 추가경정예산 심의와 인사청문회를 진행한다. 여야 모두 인내심을 가지고 협치를 향해 나아갈지 시민들이 주시하고 있다. 19일 청와대 오찬 회동이 첫발을 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