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마침내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에게 오는 14일 출석해서 조사를 받으라고 지난 6일 통보했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소환에 응하겠다면서도 날짜는 검찰과 협의해 정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이 소환을 통보한 날로부터 출석예정일까지의 8일은 결코 짧은 기간이 아니다. 검찰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이 정도 여유를 둔 만큼 일정 조정은 필요치 않다고 본다. 이 전 대통령은 무의미한 기 싸움이나 벌일 게 아니라 14일 검찰에 나가 성실히 조사받는 게 옳다.

이 전 대통령의 혐의는 중대하다. 자고 나면 새로운 의혹이 보태진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검찰이 추정하고 있는 불법 금품수수 액수만 100억원대에 이른다. 돈을 챙긴 명목도 가지가지다.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를 상납받고, 삼성전자로부터 다스 소송비용을 대납받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선 인사청탁 대가로, 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한테는 공천헌금 명목으로 거액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정권을 잡은 게 아니라 이권을 잡았다”(정두언 전 의원)는 말이 전혀 이상하지 않다.

이 전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으로 기록된다. 이유야 어찌 됐든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다. 그러나 국정의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 그 권한을 이용해 사익을 취한 행위는 어떤 명분으로도 용납될 수 없다. 검찰은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지금까지 제기된 모든 혐의에 대해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 물론 그 전에 이 전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이 있다. 그는 두 달 전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뒤 침묵만 지키고 있다. 검찰에 출석하기 전이라도 시민 앞에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것이 대통령으로 선출해 준 주권자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