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가 시작부터 네거티브전으로 격화하고 있다. 경기지사 선거는 ‘여배우’ ‘형수 욕설 논란’ ‘혜경궁 김씨’ 같은 후보의 사생활 문제 등을 놓고 난타전을 벌이며 광역단체장 선거 가운데 최악의 전장이 되고 있다. 제주지사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와 현직 지사인 무소속 원희룡 후보 간 네거티브 공방이 격해지면서 상호 고발전으로 번졌다. 인천에선 고교 1년 선후배 간인 유정복 시장과 박남춘 후보 간에 말꼬리 잡기식 공격을 벌이고 있다. 국가 백년대계를 좌우할 교육현장을 책임지는 교육감 선거도 예외가 아니다. 아이들에게 모범을 보이기는커녕 낯 뜨거운 비방이 판을 친다.

이번 지방선거는 유권자들의 무관심 속에 선거 분위기가 좀체 떠오르지 않는 게 유별나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 대형 이슈들만 부각되며 지역민과 직결된 정책들은 잘 보이질 않는다. 인물도, 정책도 알기 힘든 ‘깜깜이 선거’란 말도 나온다. 그러다보니 후보들은 유권자의 시선을 끌기 위해 네거티브전에 공을 들이고, 혼탁한 진흙탕싸움은 유권자의 무관심을 부채질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 앞으로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갖가지 의혹 제기와 폭로, 가짜뉴스 등은 더 기승을 부렸으면 부렸지, 수그러들 것 같지 않다. 이러다가는 역대 최악의 무관심 속에 지방도, 정책도 없이 비방전만 난무한 지방선거로 전락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선거에서 후보의 도덕성과 자질에 대한 엄격한 검증은 당연하다. 하지만 검증을 핑계로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나 가짜뉴스, 상대 후보를 음해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 정책대결이 실종된 비방은 정치에 대한 혐오와 불신, 냉소만 키울 뿐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온라인상 ‘비방·흑색선전’으로 적발된 사례가 벌써부터 2014년 지방선거보다 3배가량 늘었다고 한다. 큰일이다. 이대로라면 선거가 끝나도 경쟁자 간 회복하기 어려운 앙금을 남기게 되고, 지역의 미래는 암울하다.

앞으로 4년간 지방살림을 책임질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에서는 지역에 대한 실질적인 공약과 정책을 통해 승부하는 것이 필요하다. 후보는 지역을 어떻게 발전시킬 것인가 하는 비전을 소상히 밝히는 게 우선이다. 후보 스스로가 안된다면, 유권자들이 변화를 이끌어낼 수밖에 없다. 정책은 뒷전에 두고 네거티브만 일삼는 후보는 엄중히 심판해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