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7월 13일 지면기사 내용입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취업특혜 의혹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충격적인 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된 검증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것은 모두 나의 한계이고 책임이다. 모든 짐은 내가 짊어지고 가겠다”고 했다. 당이 공식 사과한 지 16일 만이다. 늦었지만 당시 대선후보로서 시민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는 건 당연하다. 자신이 영입했던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구속되자 더 이상 침묵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구속된 이 전 최고위원의 혐의사실을 보면 “이유미씨의 제보조작 사실을 몰랐다”는 주장은 애초부터 거짓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최고위원은 대선을 앞두고 이씨에게 녹취록, 녹음파일 등을 수차례 요구해 건네받았다. 이씨가 척척 가지고 오는데도 해당 자료의 진위를 알아보려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씨에게 지시한 내용은 실현 가능성 면에서 “초등학생에게 밑도 끝도 없이 자동차 한 대 사오라고 요구한 것과 같다”는 게 검찰의 얘기다. 특히 5월5일 폭로 기자회견 다음날 이씨가 “사실은 제보자가 없다”고 조작 사실을 실토했음에도 이를 묵살했다는 것은 고의성이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늦게라도 바로잡기는커녕 5월7일에는 제보가 진짜라며 2차 기자회견까지 열었다. 열혈당원의 단독범행일 뿐이라는 당 진상조사와는 상반된 결과다.

이제 검찰 수사는 제보 공개에 앞장선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부단장·김인원 부단장 등 당 윗선으로 확대되고 있다. 제보조작이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면 마땅히 당을 해체해야 하는 중대범죄다. 설사 몰랐더라도 이를 검증 없이 선거전에 활용한 것만 해도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져야 함은 당연하다. 그런데도 국민의당은 다른 야당까지 끌어들여 준용씨 취업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법을 공동 제출하기로 했다. 한술 더 떠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정치검찰 1호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의혹 발표 당시 상임선대위원장이었던 박지원 전 대표는 얼굴도 비치지 않은 채 페이스북을 통해 한 줄짜리 글로 사과했다. 

국민의당은 사건 발생 이후 여태껏 제대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인 적이 없다. 되레 검찰 수사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침대로 됐다면서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를 빌미 삼아 국회 일정도 거부하고 있다. 안 전 대표의 사과와는 영 딴판이다. 뼈를 깎는 자기반성과 당 해체에 버금가는 환골탈태를 해도 시민의 신뢰를 다시 얻을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정치적으로 상황을 모면할 생각은 버려야 한다. 국민의당은 입이 열 개라도 변명할 말이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