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안정한 한반도 정세에 한반도 위기설까지 나돌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4월전쟁설’이나 ‘4월27일 북한 선제타격설’이 확산되고 온라인 사이트에서는 ‘김정은 망명설’이 떠돌고 있다. 그제 금융가에서는 ‘외국계 글로벌 기업들이 대피 계획을 가동했다’는 루머가 돌아 확인소동이 벌어졌다. 외신들도 위기설에 가담했다. 미국 NBC방송 <나이틀리 뉴스>의 간판 앵커인 레스터 홀트가 이달 초 비무장지대(DMZ) 등에서 생방송한 것이 위기감을 부추겼고, 중국과 영국 언론들은 북한 정권교체설을 흘리고 있다.

위기설 여파는 심상치 않다. 무엇보다 주식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해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주가가 떨어졌다. 이대로 방치하다가는 나라 전체가 심각한 상황으로 몰려갈 수 있다. 하루라도 빨리 잠재울 필요가 있다. 채 한 달도 남지 않은 대선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시중에 나도는 위기설은 대부분 근거 없는 가짜뉴스들이다. 오는 27일 미국이 스텔스기를 보내 북한을 폭격한다는 4월전쟁설만 해도 일본의 한 블로거가 인터넷에 떠도는 내용을 짜깁기해 만든 것으로 밝혀졌다. 사전에 구체적인 폭격 일정을 공개한다는 것 자체가 난센스다. 김정은 망명설 역시 황당무계하다. 선제타격설의 진원지인 미국 칼빈슨함의 한반도 배치는 수리 중인 로널드레이건 항공모함의 빈자리를 대신하기 위한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김용민의 그림마당]2017년 4월 11일 (출처: 경향신문DB)

그럼에도 가짜뉴스들이 활개를 치는 것은 한반도 정세의 불확실성 탓이다. 북핵 문제를 담판 짓겠다던 미·중 정상회담이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난 데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을 시사한 것도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가짜뉴스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진원인 북·미 갈등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 문제는 손 놓고 있는 듯한 정부의 태도다. 폭주하는 위기설 속에서 국민 불안을 진정시킬 수 있는 그 흔한 대국민담화 하나 내놓지 않고 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정부를 이해할 수 없다. 루머들이 불거질 때 그저 부인하는 데 그치지 말고 가짜뉴스들을 확실히 잠재우는 노력을 해야 한다.

정치권도 가만있을 때가 아니다. 국정공백 상태에서 황 대행 체제가 힘 있게 국정을 추진하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제안한 ‘5+5긴급안보비상회의’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제의한 ‘초당적 평화외교’를 주목한다. 또한 정치권은 위기설을 내세워 안보 불안 심리를 부추겨 대선에 악용하려는 움직임도 단호히 경계할 필요가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