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청와대 회동에 참석하기로 했다. 홍 대표는 처음엔 비(非)교섭단체 대표 배제 등의 조건을 걸었고, 청와대가 여기에 난색을 표하는 바람에 이번에도 제1야당 대표가 불참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은 바 있다. 홍 대표는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다자 회동이지만 가서 들어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번 회동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 간 첫 만남이란 점에서 의미가 깊다.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여야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으로도 시민들은 안심할 수 있다. 홍 대표의 대승적 결정을 환영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확대 당직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권호욱 기자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실마리를 풀기 위한 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은 1박2일 일정으로 5일 북한에 들어갔다. 시민들은 향후 북핵 국면이 어디로 향할지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여야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때부터 대립해왔고, 그 결과 남남갈등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안보에 여야가 없다는 말도 단지 수사(修辭·레토릭)에 불과할 뿐 골은 더 깊게 파인 느낌이다. 장제원 한국당 대변인은 “비핵화 전제 없는 대북특사는 북핵 개발 축하 사절단에 불과하다”고 했다. 안보위기 해법을 제시하고 시민들을 안심시켜야 할 정치가 그 책무를 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때일수록 어렵게 조성된 남북대화 분위기를 이어가고 북·미대화를 견인하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이 절실하다. 7일 청와대 회동에선 북한에서 막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특사 방북 결과를 포함해 한반도 외교안보 상황을 보고할 예정이라고 한다. 정치권이 외교안보의 큰 방향만 공감한다 하더라도 남남갈등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다. 앞으로 북한과 미국을 비핵화 논의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외교적 노력에도 힘이 될 수 있다.

이제 여야는 소모적인 정쟁을 중단하고 안보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 한국당은 안보에 관해서만이라도 위기를 극복하고 시민을 안심시킬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필요가 있다. 문 대통령과 여권은 더욱 진정성 있게 야당에 다가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번 회동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안보 협치, 더 나아가 협치 제도화의 시발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