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수가 3개월 연속 10만명대 증가에 그쳤다. 10년 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비슷한 ‘고용 쇼크’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제조업 취업자 수마저 큰 폭의 감소세로 돌아서 고용시장 불안이 상당 기간 해소되지 않을 것이란 우울한 전망도 나온다.

통계청이 16일 내놓은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에 비해 12만3000명 늘었다. 올해 2월(10만4000명)과 3월(11만2000명)에 이어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대에 그친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2008년 8월~2010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정부가 제시한 연간 취업자 수 증가 목표치(32만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폭이 둔화된 것은 교육서비스업과 제조업의 고용 부진이 우선적으로 꼽힌다. 교육서비스업에서는 학생 수 감소와 대학 구조조정 여파로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10만명이나 줄었다. 그동안 고용시장을 떠받쳐온 제조업 취업자 수가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우려할 만한 대목이다.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던 제조업 취업자 수는 6만8000명 줄었다. 조선·자동차·의료기기 부문 등에서 고용이 크게 감소한 영향이 컸다.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정책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정부는 지난해 추가경정예산 11조2000억원과 일자리 안정자금 3조원을 투입하며 고용 확대에 주력해왔다. 올해도 1분기에만 일자리 예산의 35%를 투입하고,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3조9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해놓은 상태다. 하지만 나랏돈을 풀어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어느 정도 효과는 있겠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는 없다.

정부는 단기적인 일자리 확충에 연연하기보다는 고용유발 효과가 큰 서비스업 지원을 강화하고, 혁신산업을 육성하는 등 산업구조 개편에 적극 나서야 한다. 경제체질이 바뀌어야 양질의 일자리도 창출될 수 있다. 일자리 정책의 방향 전환이 절실한 시점이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