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럽게 시작되며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반사작용의 일종. 호흡기에 있는 이물질이나 병원체를 제거하는 데 도움을 주는, 우리 몸의 방어기전이다.” 인터넷에 나온 ‘기침’의 정의다. 누군가 기침을 하면 주위에선 “감기 걸렸느냐?”고 묻곤 한다. 감기바이러스가 호흡기에 침투한 경우 기침이 나는데, 이때는 열이 있다든지 청진상 이상소견이 동반되기 마련이라 쉽게 진단이 가능하다. 기침은 다른 질환에 의해서도 얼마든지 생길 수 있다. 감기로 인한 기침은 2주를 넘기는 법이 드물어, 그 이상 기침이 계속된다면 다른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8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는 경우를 만성기침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사람의 5%가 만성기침에 시달리고 있다니 그 빈도가 결코 낮지 않다. 작년 11월 말부터 석 달째 계속되는 기침으로 고생한다는 지인은 결국 병원을 찾았고, 의사로부터 ‘후비루’라는 진단을 받았다. 비염 때문에 만들어진 콧물이 목 뒤쪽으로 흐르다 보니 목이 답답해지고, 이걸 제거하기 위해 기침을 한다는 얘기다. 이밖에도 만성 기관지염이랄지, 천식, 위식도역류 등도 만성기침을 일으키는 중요한 원인이니, 기침이 멎지 않으면 일단 병원에 가는 게 좋겠다.

일러스트_김상민 기자

하지만 기침을 한다고 해서 반드시 병이 있는 건 아니다. 마음먹기에 따라서도 얼마든지 기침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린 시절 내가 겪은 일이다. 7살 때, 난 기침을 심하게 했다. 걱정이 된 어머니는 날 병원에 데리고 가셨지만, 특별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 나아지겠지 했지만 기침은 그 뒤로도 계속됐다. 어머니는 날 데리고 몇 군데의 병원을 더 찾았지만,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결국 어머니는 용하다는 병원에 찾아간다. 나이 지긋한 할아버지 의사가 날 맞았다. 수시로 기침을 하던 시절이었지만, 이상하게 그 의사 앞에서는 기침이 나오지 않았다. 의사는 나더러 입을 벌려보라고 하더니, 혼자 고개를 끄덕였다. 잠시 뒤 의사는 어머니한테 이렇게 말했다. “이건 그냥 습관입니다. 진짜 원인이 있다면 지금도 기침을 할 텐데, 제 앞에선 안 하잖아요?” 그 말을 듣는 순간 얼굴이 화끈거렸다. 몇 달간 계속되던 내 기침은 이렇게 막을 내렸다. 이렇듯 기침을 해야 할 신체적 병변이 없는데도 기침을 계속하는 경우를 습관성 기침이라고 하는데, 이건 어린이에서 더 많다. 꼭 그런 건 아니지만 아이가 습관성 기침을 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이유가 있기 마련이고, 당시의 난 주위 사람들의 관심이 고팠던 모양이다. 몸이 아프면 야단도 덜 맞고, 관심을 끌 수 있으니 말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7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며 기침하고 있다. 권도현기자

지난 1월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하 MB)이 기자들 앞에 섰다. 민감한 질문마다 답변을 회피하거나 “그걸 왜 나한테 묻느냐?”며 눈을 부라리던 그가 기자들을 부른 것은 사정이 워낙 급박하게 돌아갔기 때문이다. 자신의 측근들이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로 구속된 마당이니, 자신에게도 곧 검찰의 칼날이 미칠 것은 당연한 일이었으니까. 부름을 받은 기자들이 우르르 MB의 삼성동 사무실로 몰려갔다. MB의 말도 듣고, 그간 못했던 질문도 마음껏 하고 싶어서였다. 하지만 MB는 알맹이라곤 하나도 없는, 3분간의 짧은 성명을 마친 뒤 질문도 받지 않고 퇴장해 버린다. 기자들은 ‘이러려면 왜 우리를 불렀냐’고 항의했지만, MB는 전혀 개의치 않는 듯했다. 그의 표정은 자기 할 말을 다한 자의 것이었는데, 설마 그가 “지금의 검찰수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다”라는 말을 하려고 그 쇼를 벌인 것 같진 않았다. 추측건대 그 성명서의 핵심은 기침이었다. 관심을 얻고자 기침을 했던 어린 시절의 나와는 달리, MB는 ‘내가 많이 아프니까 제발 나한테 관심 좀 갖지 말라’고 검찰에, 기자들에게, 그리고 국민들에게 메시지를 보낸 것이었다. 그렇게 본다면 성명서가 부실한 것도, 질의응답을 안 받은 것도 다 이해가 된다.

지난 10여 년간, MB는 늘 건강한 모습을 보여 국민들을 기쁘게 했다. 젊은 시절 기관지확장증으로 병역면제를 받긴 했지만, 대통령 재임 시절 그의 건강이 문제된 적은 없었다. 2017년만 해도 민간인 출입이 금지되는 기무사 내 테니스장에서 20여 차례나 테니스를 쳤다니, 그의 건강은 믿어도 될 것이다. 그런 그의 건강이 가끔씩 도마에 오르는 건 가끔씩 나오는 기침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 기침은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 그가 대선후보로 나섰던 2007년, 그는 검증위원들이 자신의 병역의혹을 걸고넘어질 때 7차례나 마른기침을 해댔다. 하지만 검증위원이 대통령직이 격무인데 건강이 버틸 수 있겠느냐고 하자 그 뒤 한 번도 기침을 안했단다. 자신의 의지로 통제가 가능하단 얘기다. 최근의 기침도 마찬가지다. 그 짧은 시간 말을 하는데 기침을 그리 많이 한다면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텐데, 그때 말고는 그가 그렇듯 격렬히 기침을 한 적은 없지 않은가? 그래서 말씀드린다. 그의 기침은 위기탈출용 기침일 뿐 건강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으니, 검찰이나 국민들이 마음 약해지지 마시라고 말이다. 그리고 수사에 속도를 좀 내자. MB의 바람대로 평창 올림픽 때 전 국민이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주려면 시간이 그리 많지 않으니까 말이다.

<서민 | 단국대 의대 교수>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