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년 개교를 앞둔 서울대 시흥캠퍼스로 촉발된 서울대 행정관 점거와 물리력을 동원한 해산, 재점거와 폭력 사태가 반복되고 있다. 서울대에 이러한 극한 대립과 갈등은 근래에 없었다. 필자는 현 상황의 근본 원인으로 성낙인 총장의 리더십 부족을 지적하려 한다.

모든 정책은 정책 대상자의 이해관계를 변화시키기에 갈등이 필연적이다. 이러한 정책 갈등은 초기에 관리되지 않으면 확대되는 특징을 가지므로, 자칫하면 해결의 실마리를 놓칠 수 있다. 거시적 이념과 시장 논리는 차치하고서라도 집단 의무 기숙, 학생 자치 붕괴, 학문 서열화, 등록금 폭등과 같은 학생들의 근본적 문제제기는 정책 초기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지적되어 왔다.

그러나 성 총장은 권위주의 행정으로 반응했다. 국정감사에서 구성원과 끊임없이 소통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실시협약 기습 체결을 일방으로 통보하여 상의하달의 시대착오적 소통 방식을 드러냈다. 시흥캠퍼스 청사진을 마련하기 위해 신설되었던 학내 기구는 성 총장 임기 내내 사실상 마비되고 관련 보직 교수들은 사임한 지 오래다. 점거 학생들을 강제 퇴거시킨 시점도 대통령 탄핵이라는 절묘한 시점에 맞물려 정치적 오해를 받기도 했다. 결국 시흥캠퍼스의 미래 가치와 본질의 구현은 소멸되고, 자본과 땅, 물질적 가치를 배분하는 논의로 대체되었다. 성 총장의 불통 행정이 사태 악화의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일전에 성 총장이 학생들에게 사과를 했다. 담화문 발표로 불통이 면죄되는 것은 아니다. 그가 학내 반발을 품에 안을 품격 있는 지도자로서 권한 행사를 최대한 자제하고 끊임없는 소통의 미학과 진심 어린 대화의 자세를 보여줬다면 어땠을까. 아마 성 총장 퇴진이라는 구호가 울리지는 않았을 것이다. 엄단의 원칙만 강조한다면 해결은 요원하다. 차라리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 것이 해결의 지름길이 될 것이다. 더 큰 파국 전에 성 총장이 결자해지해야 한다.

김두현 |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과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