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월 13일 지면기사 내용입니다-

나는 여태 구두끈을 제대로 묶을 줄 모른다

나비처럼 고리가 있고

잡아당기면 스르르 풀어지는 매듭처럼

순수한 세상이 어디 있을까

내 매듭은

잡아당겨도 풀리지 않는다

끊어질지언정

풀리지 않는 옹이들이

걸음을 지탱해왔던 것이다

오늘은 현관을 나서는데

구두끈이 풀렸다며

아들이 무릎을 꿇고 묶어주었다

제 엄마에게 배운 아들의 매듭은

예쁘고 편했다

일찍 들어오세요

버스 정류장까지 나비가 따라왔다


 - 전윤호(1964~ )

일러스트_ 김상민 기자

시인은 늘 구두를 신고 다니면서도, 왜 넥타이를 매거나 선물을 포장하듯 예쁘게 구두끈을 묶을 줄 모를까. 무엇에든 구속되고 고정되는 것을 싫어하는 심리가 마음 깊은 곳에서 그것을 방해하고 있기 때문인지 모른다. 구두끈을 맨다는 것은 일하러 출근한다는 것, 맨발이 제멋대로 날뛰지 않도록 제도와 예절과 규칙에 묶어놓는다는 것, 그리하여 제 안에 “풀리지 않는 옹이”를 박는다는 것. 그러니 무슨 흥이 나서 구속을 예쁘게 보이려고 애쓰겠는가.

그러나 시인은 아빠를 위해 무릎 꿇은 아들을 통해 그 매듭이 나비가 되는 놀라운 광경을 본다. 끈에 묶여 있는데도 발에 나비 날개가 달려 날아갈 것 같다니! 구속을 날갯짓으로 만든 아들의 손길이 무거운 발걸음을 가볍게 들어 올린다. 출근하는 게 싫지가 않다. 묶여 있어도 편하고 즐겁고 자유로운 것, 그것이 사랑인가. 구두가 날개를 달았으니 오늘 저녁엔 뭔가 사 들고 빨리 집에 들어가고 싶겠다.

김기택 | 시인·경희사이버대 교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일반 칼럼 > 경향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등사 곤줄박이  (0) 2017.03.27
자세  (0) 2017.03.20
아들의 나비  (0) 2017.03.14
웃음 쿠폰이 경제에 미친 사소한 영향  (0) 2017.03.06
습작생  (0) 2017.02.27
산책자  (0) 2017.02.20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