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문화권에는 상징적 의미를 지닌 숫자가 존재한다. 예로부터 동양이나 서양에선 1을 근원과 통일을 상징하는 수로 여겼다. 2는 여러 문화권에서 분열과 불신을 조장하는 수로 통했다. 중국에선 두 쌍의 부부가 같은 날 결혼하는 것을 금기시했고, 유대교 율법은 남자가 두 여자나 두 마리 개 사이로 지나가는 것을 금했다. 숫자 3을 신성시한 수메르인들은 ‘아누’ ‘엔릴’ ‘엔키’ 등 3명의 신이 하늘과 대지, 물을 다스린다고 믿었다.

동양에선 4를 죽음과 저주를 의미하는 수로 여기지만 서양에선 ‘질서와 통합’을 의미했다. 피타고라스학파는 처음 4개의 수인 1, 2, 3, 4를 더하면 완전한 숫자인 10이 되고, 세상이 물·불·흙·공기라는 4원소로 구성된 것만 봐도 4는 조화로운 숫자라고 했다. 5는 인간의 오감과 깊은 연관을 맺은 숫자로 간주돼 왔다. 정신분석학자 카를 구스타프 융이 5를 ‘가장 인간적인 숫자’로 여긴 것이나 신약성서에 마리아라는 이름을 가진 5명의 여성이 등장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있다. 독일의 저널리스트 출신 저술가 안네마리 쉼멜은 “수의 개념은 종교와 민간신앙을 자양분으로 신비주의와 마법문화의 싹을 틔웠다”고 했다.

지난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국회 표결에서 퇴장 1명, 찬성 234표, 반대 56표, 무효 7표라는 결과가 나왔다. 퇴장-찬성-반대-무효표 숫자를 차례로 연결하면 ‘1234567’이 된다. 누리꾼들은 “헌법재판소 재판관 8명 탄핵 인용, 박근혜 대통령 9(구)속, 0(영)창행을 조합하면 ‘1234567890’이 완성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탄핵에 찬성한 의원들의 비율도 절묘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5~6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탄핵 찬성이 78.2%로 집계됐는데 이 수치를 반내림해 국회의원 총재적수(300명)를 곱하면 탄핵 찬성 의원수 234명이 나온다.

국회 탄핵안 표결에서 ‘숫자의 마법’을 가능케 했던 것은 다름아닌 시민들의 집단지성이었다. 탄핵 민심이 국회를 압박하지 않았다면 민심과 표결 결과가 이렇게 정확하게 일치하지는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이를 박 대통령이 평소에 했던 말에 빗대 “우주의 기운이 느껴지는 숫자의 조합”이라고 했다. 역시 민심은 천심이다.

박구재 논설위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