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육상경기의 꽃’ 100m 경주는 숫자의 스포츠다. 기록달성의 관건으로 꼽히는 출발 반응속도를 보자. 이론적으로 가능한 인간의 최소 출발 반응속도는 0.1초다. 그래서 경기에서 이보다 빨리 움직이면 부정 출발로 간주한다. 이 짧은 시간 안에 출발 총성의 청각 신호가 뇌로 전달되고, 뇌가 근육을 움직이도록 지시하는 여러 신체 활동이 이뤄진다.

세계적인 선수들의 출발 반응속도는 0.1~0.2초. 최고기록은 0.110초로, 영국의 린퍼드 크리스티가 갖고 있다. 사상 최고의 스프린터 우사인 볼트의 출발반응속도가 0.178초로 신통치 않다는 게 흥미롭다. 혹자는 그가 키가 커서 소리를 뇌로 보내고, 뇌의 명령을 다리까지 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다른 선수들보다 더 길기 때문이라고 농담 삼아 말한다. 그러나 그는 출발 이후 폭발적인 스피드를 무기로 9초58이라는 불멸의 기록을 세웠다. 다른 선수들보다 머리 하나가 더 커보이는 그가 엄청난 보폭을 자랑하며 치타처럼 질주하는 모습은 경탄하지 않을 수 없게 한다.

김국영(26·광주광역시청)이 27일 강원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7 코리아오픈국제육상경기대회 남자 100m 결승전에서 10초07에 결승선을 통과하고 나서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국영 선수가 엊그제 국제육상경기에서 100m를 10초07에 주파했다. 공인 한국신기록이다. 국내 1인자인 김 선수는 2010년 10초31의 기록으로 31년 만에 한국기록을 깬 주인공이다. 이후 네차례 더 기록 경신 행진을 하다 이번에 국내 최초로 10초0대에 진입했다. 이로써 오는 8월 열리는 런던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김 선수는 볼트의 기록과는 0.49초 차이가 난다. 중국 쑤빙톈 선수의 아시아기록 9초99와 비교해도 떨어진다. 김 선수의 기록을 거리로 환산하면 볼트와는 4.8m, 쑤빙톈과는 1m가량 차이가 난다. 하지만 7년간 기록을 0.24초나 단축한 것을 고려하면 앞으로 추가적인 기록 단축을 기대해도 좋을 법하다. 그는 한국 기록 수립 후 “9초대 진입을 새 목표로 삼았다”고 말했다.

100m 경주는 동양인보다 정강이 길이가 긴 흑인과 서양인에게 유리하다고 한다. 하지만 달리기 잘한다고 인생이 행복한 것은 아니다.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 자체가 중요하다. 스포츠의 본령도 여기에 있다. 김국영 선수의 도전을 응원한다.

조호연 논설위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