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여름 폭염만큼 뜨거웠던 것이 ‘전기요금 누진제’와 관련된 민심이었다. 성난 민심에 일단 누진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는 선에서 정부가 수습에 나섰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지 않는 한 매년 여름 더위와 함께 성난 민심이 찾아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트위터코리아가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프트와 함께 지난 8~14일 트위터상에서 가장 이슈가 된 핫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전기요금’이 1위를 차지했다. 폭염에 에어컨 사용이 늘자 전기요금 폭탄을 우려하는 가정이 늘면서 가정용 전기요금에만 엄격하게 적용되는 누진제에 대한 불만이 터져나온 데 따른 것이다.

정부가 “거실 스탠드형 에어컨의 경우 하루 4시간, 벽걸이형 에어컨의 경우 하루 8시간 사용하면 월 요금이 10만원을 넘지 않는다”며 “스탠드형 에어컨을 하루 12시간씩 틀면서 전기요금을 싸게 낼 방법은 없다”고 하자 ‘불난 집에 기름 부은 격’으로 시민들의 불만이 커졌다.

여기에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새 지도부의 11일 청와대 오찬 메뉴도 논란의 불을 지폈다. 역사학자 전우용씨(@histopian)는 “캐비아, 송로버섯 등 초호화 메뉴를 먹으면서 서민 전기료 6000원을 깎아줄 것인지 논의했다”며 “조선시대 임금도 가뭄, 혹서 등으로 백성이 고생할 땐 임금 밥상에 올리는 반찬 가짓수를 줄이는 ‘감선령’을 내렸다”면서 청와대 및 새누리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축구 8강 온두라스전 패배 소식에 ‘온두라스’ 키워드도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경기 후반 1 대 0으로 온두라스가 앞선 상황에서 온두라스 측 선수가 쓰러진 뒤 일어나지 않자 비매너 ‘침대축구’에 대한 비판이 가해졌다. 트위터에는 “노숙자도 아니고 왜 경기장에서 계속 누워 있냐”고 지적한 안정환 해설위원의 말이 다수 공유되는가 하면 이번 패배에 대한 아쉬움이 섞인 의견들이 다수 오갔다.

지난 12일 박근혜 대통령과 독립유공자 및 유족들이 가진 청와대 오찬 자리에서 광복군 출신 김영관옹(92)이 “건국절 주장은 위헌이자 역사왜곡”이라고 한 발언도 핫 키워드에 이름을 올렸다.

이윤주 기자 runyj@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