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가 확정되던 날, 인터넷에는 ‘6자회담 가상도’라는 그림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북핵 문제 해결의 가장 합리적 해법이 되어야 할 6자회담의 참석자들을 사진과 함께 올린 것인데, 다 아는 내용이지만 막상 모아놓고 보면 한숨이 나온다. 트럼프, 시진핑, 푸틴, 아베, 김정은, 그리고 박근혜. 시진핑 정도가 예외랄까, 도무지 제정신으로 보이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이 중론이었다. 심지어 이 맥락에서는 아베가 몹시 멀쩡해 보인다는 평도 있었으니 말이다. 이들이 모여서 회담을 한다면 북핵 문제의 합리적 해법은 고사하고 당장 3차대전이라도 시작하지 않을까 걱정이 될 지경이다. 왜 이렇게 된 걸까.

세계로 눈을 돌려보면 이건 6자회담 참가국만의 일이 아니다. 히틀러의 고향인 오스트리아는 유럽 최초의 극우 대통령을 뽑기 일보 직전까지 갔었다. 2차대전 이후 나치의 잔당들이 만든 극우정당인 자유당의 대선후보 노르베르트 호퍼가 작년 4월 대선에서 1위 당선자를 0.6% 차이로 추격했던 것이다. 놀란 가슴을 채 쓸어내리기도 전에 부정투표 논란이 불거졌고 대법원은 재투표를 결정했다. 불과 한 달 전인 작년 12월4일 이루어진 재투표 직전까지 호퍼는 여론조사에서 계속 앞서갔고 당선이 확정적인 것처럼 보였다. 실제 재투표에서 경쟁자인 판 데어 벨렌이 이긴 것은 다행스러운 이변이었다. 하지만 이걸로 끝이 아니다. 의원내각제인 오스트리아에서 대통령은 명예직에 가깝고 실제 권력은 총리에게 주어진다. 호퍼는 자유당의 진짜 실세인 슈트라헤의 꼭두각시에 불과하다는 것이 중론인데, 현재의 정당 지지율이 유지된다면 2018년 총선에서 슈트라헤는 오스트리아의 총리가 될 것이다.

영국은 이미 브렉시트로 세상을 놀라게 했지만 그 결정의 유일한 승자는 유럽연합(EU) 제재에 균열을 내는 데 성공한 러시아뿐이다. 프랑스는 어떤가. 올해 4월로 예정된 대선 가도에서 현재 1위를 달리는 후보는 역시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의 마리 르펜이다. 그녀는 스스로를 “마담 프렉시트”라고 부른다. 영국에 이어 프랑스도 EU에서 탈퇴하겠다는 뜻이다. 오스트리아의 호퍼가 “오엑시트”를 내세웠던 것은 물론이다.

세계는 오바마를 잃었지만 그래도 아직 메르켈이 있지 않으냐고? 하기야 트럼프 당선 이후 세계가 하도 엉망으로 돌아가니 메르켈이 4선을 고민한다는 보도도 있기는 했다. 그러나 작년 9월 지방선거에서 메르켈의 기민당은 극우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에 메르켈 본인의 지역구를 내주어야 했다. 올가을 치러질 총선에서 독일은 극우정당의 연방하원 입성을 허락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렇다면 마지막 희망은 연대와 관용의 복지선진국 스웨덴일 터. 그런데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신나치주의와 연계된 극우정당 스웨덴 민주당의 지지율이 25%를 넘어서 단연 1위를 차지했다. 불과 5년 전 이 정당의 지지율은 5%였다.

세계가 증오의 정치로 몸살을 앓고 있다. ‘증오로 하나 된 세계’라 해도 손색이 없을 판이다. 유럽에서 퍼지는 증오의 큰 원인은 난민 문제인데, 난민이 거의 유입되지 않는 헝가리 같은 나라도 장벽을 쌓고 있고 몇몇 나라들은 기독교도만 받아들이겠다고 공언했다. 하기야 난민이 아예 없는 필리핀의 두테르테는 (어디서 많이 들어본) 범죄와의 전쟁이란 미명하에 자국민을 죽임으로써 정치적 정당성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기술의 변화로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글로벌리제이션으로 그나마 있는 일자리는 다른 나라로 옮겨가거나 혹은 이민자들이 뺏어간다는 것이 증오의 정치를 뒷받침하는 논리이다. 실제로는 이민자들이 빼앗아가는 일자리는 미미하거나 혹은 자국민들이 채우지 않는 일자리를 채운다는 연구결과는 부풀려진 증오 앞에 별 힘을 쓰지 못한다. 경험적 연구에 따르면 기존의 사회구성원들이 동질적일수록, 그런 사회에 소수자 집단의 유입속도가 빠를수록 증오는 커지고 거기에 비례해서 극우정당 득표율은 가파르게 상승한다.

한국은 이 조건에 딱 들어맞는다. 그게 왜 그리 중요한지 모르겠지만 수십년간 반복 주입되어온 단일민족 이데올로기는 사회구성원의 동질성을 극단적으로 강조한다. 지금은 조선족과 외국인노동자, 그리고 북한이탈 주민에 한정되어 있지만 통일이 가시화되기라도 한다면 소수자 집단의 유입속도는 엄청나게 빨라질 것이다. 증오가 폭발하고 극우정치가 판을 칠 조건이 갖춰지는 셈이다. 일부 학자들은 막스 베버 이후 금과옥조로 여겨지던 이성의 시대는 끝났다고 단언한다. 바야흐로 광기의 시대가 우리를 기다린다는 것이다. 1000만 촛불로 열린 광장의 결실이 대선 결과로만 판단되어서는 안되는 이유이다. 광기의 시대에도 온전히 우리를 지킬 수 있는 이성과 관용의 제도화가 그 결실이 되어야 한다.

장덕진 | 서울대 교수·사회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