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인은 치킨을 참 좋아하는 것 같다. 맛있는 치킨을 하느님에 빗댄 치느님이란 신조어가 생길 정도이니 말이다. 일과 후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즐기는 치맥은 하루의 피로를 잊게 한다. ‘치느님치킨하느님’, ‘치맥치킨맥주를 줄여 만든 표현이다.

출처: 경향신문DB

치맥치킨맥주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준말이다. 이런 말을 두자어라고 한다. 단어 전체를 이루는 각각의 단어에서 첫 글자만 따서 만든 말이라는 뜻이다. 합성어와는 다르다. 우리말에서 두자어는 노동조합노조로 줄이는 것처럼 일반적으로 한자말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다. 한데 치맥은 이런 규칙에서 조금 벗어나 있다. ‘치킨은 외래어이기 때문이다.

반면 치느님은 머리글자인 와 뒷글자인 느님을 합성해 만든 말이다. 이런 말을 혼성어라고 한다. ‘스모그(스모크+포그)’에서 보듯 보통 영어권에서 준말을 만들어 쓰는 방식이다. 이런 방식은 우리말법에도 어긋나지만 자연스럽지도 않다. 해서 개인적으론 이처럼 단어를 합성해 만들어 쓰는 것에 불편함을 느낀다.

별것을 다 불편해한다고 핀잔주는 사람도 있겠다. 그래도 직업병 때문에 어쩔 수 없다. 편안함만 좇아 억지스레 줄여 만든 말은 원활한 의사소통을 가로막고 우리말을 병들게 한다. 우리말법에 맞는 쉬운 말을 쓰려는 노력과 관심이 필요한 때다.

김선경 기자 sunkim@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일반 칼럼 > 알고 쓰는 말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본새  (0) 2016.08.19
폭염과 선잠  (0) 2016.08.12
치맥과 치느님  (0) 2016.08.05
대노일까 대로일까  (0) 2016.07.29
닥달? 닦달!  (0) 2016.07.22
헹가래  (0) 2016.07.15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