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24 [사설]‘김상곤 혁신기구’ 계파·현역 기득권 타파해야

새정치민주연합 의 당 쇄신작업을 이끌 ‘혁신기구’ 위원장에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이 임명됐다. 문재인 대표가 당 내홍의 수습책으로 제시한 ‘초계파 혁신기구’의 위원장을 놓고 안철수 의원은 본인이 거절하고, 조국 서울대 교수는 일부 반대로 무산되는 등 진통 끝에 김 전 교육감으로 귀착되었다. 4·29 재·보선 참패 후 계파 이전투구로 날을 지새우느라 근 한 달 만에야 혁신기구를 띄우게 된 꼴이다. 출범부터 난산을 겪은 ‘김상곤 혁신기구’가 계파와 현역의 기득권 벽을 뚫고 제대로 된 혁신작업을 해낼 수 있을지, 기대보다 의문이 먼저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새정치연합 앞에 놓인 혁신과제들은 단순히 좋은 위원장을 인선하고 위원회를 만든다고 해서 해결되는 게 아니다. 과거 선거 패배 때마다 이런저런 기구를 구성해 혁신안을 마련했으나 실천 없이 책상서랍에 처박아놓은 전례가 수두룩하다. 혁신기구에서 계파와 공천 등 모든 문제를 논의하고 국민의 뜻을 반영한 혁신안을 만들려면 당내 기득권 구조로부터 벗어나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 혁신기구의 인선부터 초계파적으로 하고, 공천제도를 비롯한 혁신과제에 대해 전권을 부여하는 게 필요하다. 말로만 전권을 부여한다 해놓고 집행기구인 최고위원회가 직간접적으로 개입하거나 당내 주요 인사들이 결정을 수용하려 들지 않을 경우 혁신작업은 또다시 산으로 가기 십상이다. 누구보다 문 대표 스스로 혁신기구가 실패하게 되면 그 책임을 지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 혁신기구가 계파 불문하고 기득권을 내려놓게 하며 고강도의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보장하고, 혁신기구의 결정을 온전히 실행해내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김 전 교육감은 어제 문 대표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문 대표도 혁신을 위해서는 본인이 가진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약속했으며, 혁신을 위해서는 필요한 모든 것을 혁신위원회에 권한을 위임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문 대표가 그 약속을 흔들림 없이 실천할 때 혁신의 성공 가능성이 높아질 터이다.

김상곤(왼쪽) 전 경기교육감이 24일 오후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새정치민주연합 혁신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하고 문재인 대표와 기자회견후 악수하고 있다. (출처 : 경향DB)


새정치연합은 선거에서 패배하고 나면 어김없이 뼈를 깎는 성찰을 다짐하고 혁신을 약속했다. 하지만 매번 계파 간의 이해관계 사이에서 ‘화장 고치기’ 수준의 쇄신책만 내놓고 끝났다. 그 결과가 야권에 유리한 정치환경 속에서 치러진 선거에서의 연전연패로 나타났다. 새정치연합으로부터 국민들이 신뢰를 아예 거둬들이고 있는 것이다. 어쩌면 마지막 기회다. ‘김상곤 혁신기구’가 사람과 조직, 공천에서 야권 지지자들도 놀랄 수준의 과감하고 개혁적인 혁신안을 내놓지 못할 경우, 내년 총선이나 2017년 대선에서 새정치연합의 희망도 멀어지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