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원내대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2.13 [사설]김성태 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바란다

자유한국당이 12일 의원총회를 열고 3선의 김성태 의원을 새 원내 사령탑으로 뽑았다. 홍준표 당대표와 손잡은 김 의원이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어 친박근혜계인 홍문종 의원, 중간지대를 표방한 한선교 의원을 물리쳤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 6월 지방선거 등을 치르며 향후 1년 동안 제1야당 한국당의 원내 전략을 주도하게 된다. 김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말을 통해 ‘전사가 되어 문재인 정권과 싸우겠다’며 강력한 대여 투쟁을 선언했다. 복당파인 김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홍 대표의 장악력 증대와 당내 친박세력의 퇴조가 예상된다. 한국당의 변화 가능성을 주목한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017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김성태의원이 원내대표,함진규의원이 정책위의장으로 선출되며 기뻐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김 원내대표의 대여 투쟁 선언이 비판받을 일은 아니다. 아무리 촛불혁명에 의해 탄생한 문재인 정부라 해도 야당의 견제를 받아야 한다. 문제는 탄핵과 정권교체를 겪고도 한국당이 최소한의 합리성조차 결여하고 있다는 점이다. 홍준표 대표는 여권이 내놓는 정책마다 이념의 잣대를 들이대며 어깃장을 놓고 있다. 북핵 위기가 현실화한 상황에서도 대책 없는 대북 압박만 외치고 미국이 거부한 전술핵 배치를 고집하고 있다. 노동·복지 정책도 비전 없이 문재인 정부를 향한 구태의연한 퍼주기 타령에서 한발짝도 더 나아가지 못했다. 공영방송을 망가뜨려 놓고 그것을 바로잡으려는 언론인들의 노력을 폄훼했다. 한국당은 지난 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가결 1주년 때 논평조차 내지 않았다. 탄핵의 당위성을 표명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이러고도 지지를 바란다면 시민을 바보 취급하는 것이다. 최근 한국당 지지율이 서울에서 바른정당에 뒤진다는 여론조사의 함의를 새길 필요가 있다. 여당만 비판하면 지지율이 되돌아올 것이라는 기대는 헛된 꿈이다.

이런 현실은 김 원내대표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걸 말해준다. 촛불시민들의 명령으로 만들어진 민생과 개혁법안이 국회에 산적해 있다.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은 물론 공수처 설치, 국가정보원법 개정 등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입법 과제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새누리당을 탈당한 뒤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규명하는 국회 특위 위원장으로 엄정하게 청문회를 진행했다. 그런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대여 선명성뿐 아니라 제1야당에 걸맞은 정책적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 홍 대표의 무분별한 대여 투쟁을 견제하면서 친박계의 그늘에서 벗어나려는 한국당 의원들의 뜻을 모으는 진취적 리더십을 기대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