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오는 25일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에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다.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를 파견키로 한 바 있어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이어 폐회식에도 북·미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하게 됐다. 북한의 김 부장 파견은 남북관계 소통채널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의미다. 김 부장은 남한의 국가정보원장에 해당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으로 대남관계를 총괄하는 인물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대표단에 자신의 측근을 낙점한 것은 그만큼 남북관계 개선 의지가 강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김영철 부위원장(왼쪽)과 앨리슨 후커 담당관

문재인 대통령은 북 대표단을 폐회식과 별도로 회동하는 등 최소한 2차례 이상 만날 것이라고 한다. 이 자리에서 북 대표단은 김 위원장의 평양 초청 의사를 거듭 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 대표단에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포함됨에 따라 남북이 군사당국회담 개최 문제는 물론 이산가족 상봉 등 인적 교류에 대한 실무 논의가 가능해졌다. 북한이 2차례나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남한이 답방 형식의 고위급 대표단이나 대북특사를 파견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 점도 고무적이다.     

다만 북 대표단이 방남 기간 동안 미국 대표단과 접촉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은 유감스럽다. 김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은 모두 대남통인 데다 이방카와 격도 맞지 않다. 청와대도 이를 의식한 듯 “폐회식을 계기로 북·미가 접촉할 계획이나 기회는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렇다고 북·미 접촉이 불가능해졌다고 예단할 일은 아니다. 이방카의 방한을 수행하는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한반도담당관이 2014년 케네스 배 구출을 위해 방북했을 때 김 위원장과 접촉한 적이 있어 이번에도 조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평창 올림픽은 남북관계가 북·미관계를 견인하는 동력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무산되긴 했지만 지난 10일 김여정-마이크 펜스 회동을 한국이 주선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남북은 힘을 합쳐 ‘평창 이후’에도 남북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필요가 있다. 또다시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 군사훈련이라는 대결 구도가 재연되는 사태는 막아야 한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으로 돌아간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찍은 기념사진이 14일 조간신문에 일제히 실렸다. 사진에서 김여정은 두 손으로 김 위원장의 팔짱을 끼고, 김 위원장은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의 손을 팔목째 껴안듯 잡고 있다. 김 위원장의 표정도 온화하다. 김 위원장이 어디 나들이라도 갔다온 삼촌과 여동생을 만나는 듯한 분위기다. 이복형을 암살하고, 고모부를 처형한 잔혹한 지도자의 이미지와는 거리가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고위급 대표단으로 방남한 뒤 돌아온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김 위원장 오른쪽)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김 위원장 왼쪽) 등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을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의 ‘친근한 이미지’ 연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현지 지도에서 남녀 주민·군인들과 스스럼없이 팔짱을 끼는가 하면 핵개발 과학자를 등에 업어주기도 했다. 그런 점에서 무표정한 얼굴에 여군과 팔짱을 끼고 사진 찍는 게 고작이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는 스타일이 다르다. 공개석상에 부인 리설주를 동반하는 것도 김정은 시대의 특징이다. 인간적이고 주민을 사랑하는 지도자상을 연출하려고 하는 의지가 드러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소 소장은 김 위원장이 대남유화메시지를 전할 때마다 리설주를 행사장에 대동한다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최근 대외 행보는 놀라움 그 자체다. 혈육인 김여정을 남한에 특사로 보낸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를 이만큼 대담하게 표출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김여정의 2박3일 방남 행적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말수는 적었지만 도도하면서도 잔잔한 미소를 띤 표정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위장 평화공세에 속지 말아야 한다고 경계한다. 미국에서도 ‘북한 미소작전 경계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13일 상원 정보위원회에서 “김여정은 북한 선전선동부 수장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면한 북핵 위기 속에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고 대비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이 화난 표정으로 미국 본토와 한반도 핵공격을 거론하며 위협하는 것보다는 ‘작전’일지라도 미소 짓는 게 나아보인다. 언젠가 북·미관계가 호전되면 김여정이 미국을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팔짱을 끼고 사진 찍는 날이 올지 모를 일이다.

<조호연 논설위원>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대표단으로 남한에 파견한다고 북한이 7일 밝혔다.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당 부위원장과 남북 고위급회담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대표단에 포함됐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북한 최고권력 가문인 ‘백두혈통’이자 김정은 위원장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방남기간 동안 김 위원장의 대리인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폐회식 때 황병서·최룡해·김양건 등 ‘실세 3인방’의 방남과는 비교하기 어려울 정치적 무게가 실려 있다. 김 제1부부장의 남한 방문을 환영한다.

AFP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이 김 제1부부장을 파견한 것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한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헌법상 국가 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에 더해 김 제1부부장을 보내기로 한 것은 최대한의 성의를 보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김 제1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김영남 위원장 면담이 성사된다면 배석할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 문제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견해를 전달할 수 있다. 김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나 구두 메시지를 가지고 내려올 가능성도 있다. 마찬가지로 남북관계에 대한 문 대통령의 남북관계 복안이나 국제사회의 북핵 우려를 가감 없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할 수도 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간접대화의 메신저 역할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청와대가 김 제1부부장의 방남을 “의미가 크다”며 환영한 것은 이런 배경 때문일 것이다.

김 제1부부장의 파견으로 정부는 큰 힘을 얻게 됐다. 그렇잖아도 평창 올림픽은 사사건건 북한 참가를 문제 삼는 국내 보수세력과 대북 강경 목소리를 누그러뜨리지 않는 미국의 공세에 부분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빚어왔다. 정부로서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를 맞이한 셈이다. 정부는 김 제1부부장의 방남을 남북교류의 제도화와 북·미대화 모멘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김 제1부부장도 방남기간 중 평화올림픽 개최에 협력하는 것은 물론 북핵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겸허히 청취할 필요가 있다. 미국도 북한의 진정성이 확인된 만큼 북한이 한·미공조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체제에 균열을 내려는 것이라는 의심을 거두고 평화올림픽 개최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 바란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