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가 산란계 농가의 계란에서 맹독성 살충제인 DDT성분이 검출된 사실을 확인하고도 은폐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날림 전수조사와 뒷북 대응도 모자라 식품안전과 관련한 정보를 은폐하는 것은 심각한 직무유기다. 게다가 산란계 농장 420곳을 대상으로 보완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북 1곳, 충남 2곳의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인 ‘플루페녹수론’이 추가로 검출돼 부적합 농장이 52곳으로 늘었다. 특히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에서 생산된 부적합 계란 35만개가량이 빵이나 훈제계란 등으로 가공돼 시중에 판매된 것으로 확인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1일 오후 경북 영천시 한 산란계 농장의 모습. 이 농장은 농림축산식품부 전수조사에서 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DDT)이 나왔다. 연합뉴스

농식품부는 경북 영천과 경산에 있는 농장의 계란에서 DDT 성분이 검출된 사실을 확인하고도 지난 18일 전수조사 결과 발표 때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1973년부터 사용이 전면 금지된 DDT 성분이 산란계 농장의 계란에서 검출됐다는 것은 충격적이다. DDT는 인체에 흡수될 경우 암과 마비, 경련 등을 유발하는 맹독성 농약이다. 반감기(체내에 들어온 물질의 양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드는 기간)가 최대 50년에 달해 국내에선 사용이 금지돼 있다. 농식품부는 “영천과 경산의 농장에서 검출된 DDT는 허용 기준치를 넘지 않아 계란 유통을 허용했다”고 했지만 이런 사실을 즉각 공개하지 않아 은폐 의혹을 사고 있다. 농식품부는 또 지난 4~5월 충남 홍성의 산란계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살충제 ‘비펜트린’이 검출된 사실을 확인하고도 발표하지 않았다. 당시 이를 즉각 공표하고 대응책을 마련했더라면 살충제 계란 사태를 최소화할 수 있었을 것이다. 호미로 막을 수 있었던 일을 가래로도 못 막을 정도로 사태를 키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놀라울 따름이다. 게다가 정부는 살충제 계란 사태가 터진 뒤에도 늑장 대처와 엉터리 통계, 농장 명단 오기 등으로 혼란을 가중시켰다. 심지어 살충제를 사용하지 않은 농장이 ‘부적합’으로 발표돼 애꿎은 피해를 입었다.

급기야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사과를 하고 “가축사육 환경 개선과 식품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살충제 계란 사태 파장을 최소화하는 데 골몰할 게 아니라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고 근본대책을 세워야 한다. 가습기 살균제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도 정부의 안이한 대처가 부른 참사였음을 잊어서는 안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AI 의심 신고 52건 중 43건이 고병원성(H5N6형)으로 확진됐고, AI 발생 농가는 전국 127곳으로 늘었다. 지난달 16일 전남 해남과 충북 음성에서 AI가 처음 발생한 이후 27일 만에 고병원성 AI로 확진됐거나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된 닭·오리 등 가금류는 1000만마리가 넘는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올해에는 역대 최단 기간 내 최대 피해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 살처분에 따른 보상금 소요액만도 350억원에 이른다.

11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에 나선 경남 창원시 공무원들이 의창구 주남저수지 인근 도로에서 차량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매년 2만마리 이상의 철새가 겨울을 나는 주남저수지 주변에서 지난 8일 죽은 큰고니 사체가 발견됨에 따라 1차 검사(음성)에 이어 2차 검사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올해 국내에서 처음 발견된 AI 바이러스는 전파속도가 빠르고 폐사율이 높은 ‘H5N6형’이어서 농가의 피해를 키울 것으로 일찌감치 예견됐다. 그런데도 방역당국은 부실하기 짝이 없는 뒷북 대응으로 일관했다. 방역당국이 내놓은 대책이라고는 AI가 급속도로 확산된 지난달 24일에야 위기관리 단계를 ‘주의’에서 ‘경보’로 올리고, 3차례에 걸쳐 농가·도축장 등 8만9000곳을 대상으로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린 게 전부다. 방역의 성패는 신속한 선제적 대응에 달렸는데도 국정공백이 장기화되면서 공무원들이 방역작업에 손을 놓은 데다 재난 컨트롤타워인 국민안전처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 농가의 피해를 키웠다. AI 방역망에 구멍이 뚫린 데는 구조적인 문제도 있다. 농식품부 산하 수의직 공무원은 300여명에 달하지만 충북 2곳 등 전국 25개 기초자치단체에는 방역 전문인력이 아예 없다고 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위기의식을 갖고 AI 추가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아울러 가을철에 닭·오리 등 가금류를 미리 도축해 비축하고, AI가 발생하는 겨울철에 농가가 사육을 중단하면 일정액을 지원하는 휴업보상제를 적극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 지자체에 가축 방역관 등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아시아 전역을 대상으로 AI 바이러스에 대한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것도 시급한 과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지만 방역당국의 늑장대처로 농가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전남 해남과 충북 음성에서 처음 발생한 AI는 수도권과 중부 내륙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전국 최대 닭 산지인 경기 포천의 산란계 농장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됐다. 제주와 영남지역을 빼놓고 전국을 휩쓸고 있는 AI로 살처분된 닭과 오리만 100만마리에 육박한다. 이번 AI 바이러스는 종전 H5N1형과 달리 전염성이 강하고 폐사율도 높은 H5N6형이다. 아직까지 농가 간 전염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농가끼리의 2차 전염도 시간문제라고 한다.

23일 경기 포천시 영북면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 의심신고가 접수돼 관계 당국이 살처분과 방역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AI의 확산은 방역당국의 늑장대처 탓이 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AI가 처음으로 확진된 지난 17일 이후 1주일간 손을 놓고 있다가 24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올리고, 전국의 가금시설에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특히 건국대 수의과대가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 인근 하천에서 채취한 철새 배설물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인 H5N6형으로 지난 11일 확진됐는데도 농식품부는 “농가가 아닌 철새에서 발견된 것”이라며 안이하게 대응했다. 전문가 회의를 연 것은 AI 첫 확진 이후 5일이나 지난 뒤였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국정공백이 장기화하면서 방역당국 공무원들마저 사실상 손을 놓아 AI 방역망에 구멍이 뚫린 것이다. 난국의 상황일수록 방역당국은 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끼치는 AI의 추가 확산과 농장 간 전염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