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28 [사설]정당·후보 간 ‘묻지마 연대’만 무성한 대선

42일 후 치러지는 19대 대통령 선거에 나설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각 당 경선이 막바지로 접어들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호남 지역을 시작으로 경선에 들어갔고, 국민의당은 호남과 제주지역 경선을 마쳤다. 두 당 모두 이르면 다음주 초 후보를 결정한다. 그에 앞서 홍준표 경남지사가 선두를 달리는 자유한국당은 31일, 유승민 의원이 권역별 투표에서 4연승을 한 바른정당은 오늘 후보를 확정한다. 지난 1월 심상정 의원을 후보로 확정한 정의당을 제외하면 원내 정당들 대부분 금주에 경선의 최대 고비를 맞게 된다.

이렇게 경선의 윤곽이 드러나자 정당과 후보들 간 연대론이 무성하다. 정책 대결은 실종된 채 대선 본선에서 나옴직한 연대론이 경선의 최대 이슈로 급부상한 것이다. 이는 연대 이외에는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의 독주를 막을 방법이 없다는 계산 때문이다. 지지율이 10%를 넘지 못하는 보수 정당의 두 선두주자인 자유한국당 홍 지사와 바른정당의 유승민 후보가 앞장서 연대론을 주창하고 있다. 국민의당에서도 연대론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경선후보(가운데)가 27일 광주여대에서 열린 호남권 순회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뒤 팔을 치켜들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연대론과 그 추진 방식에는 문제가 있다. 무엇보다 원칙 없는 반문재인 연대론이 될 공산이 크다. 최근 TV토론에서 홍 후보는 “연대하지 않으면 정권을 고스란히 바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 정권의 실정으로 치러지는 조기 대선에서 다른 당을 끌어들여서라도 유권자의 심판을 피해보겠다는 무책임한 태도다. 연대에 앞서 국정농단에 대한 당 차원의 진솔한 반성이 필요하다. 그러고 나서 토론을 통해 당 차원의 원칙을 세우는 게 올바른 순서다.

그런 절차를 생략한 무분별한 연대론은 정당정치에도 배치된다. 선거에 불리하다는 이유만으로 분당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연대하겠다면 분당을 무효화하는 정치적 행위라고 할 수 있다. 그러려면 분당 행위를 사과하든지 책임을 져야 하는데 그런 것이 없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에 대해 견해가 다른 정당들이 연대하겠다면 입장 조율이 필요한데 그에 대한 논의도 전혀 없다. 묻지마 연대론은 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말한, “보수의 품위와 가치(를 지키는 일)”에 해당하지도 않는다. 반민주당, 반문재인 외에는 아무런 내용이 없는 연대는 공허하다. 보수를 비롯한 각 당과 후보들은 원칙 없는 연대를 외칠 것이 아니라 다음 정부는 무엇을 하고,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를 먼저 고민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