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 군(MERS·메르스)의 ‘최대 온상’인 삼성서울병원의 상황이 임계점을 넘어서고 있다. 이 병원에서 촉발된 메르스 유행이 잠복기 시한인 지난 주말을 넘겨서도 잦아들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응급실 이송요원 4차 감염과 의사 1명 추가 감염 등 새로운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만 수백명에 달해 3차 유행 가능성도 제기된다. 삼성병원은 뒤늦게 신규 환자의 외래·입원을 제한하는 부분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나름의 고강도 처방이지만 이 병원의 메르스 대처 역량과 의지에 비춰 그 정도로 사태가 수습될지 의문이다.

삼성병원 응급실 이송요원 환자 사례는 삼성서울병원의 메르스 관리가 얼마나 부실한지 다시 한번 확인해준다. 이 환자는 발열과 근육통 등 메르스 증상이 있었지만 9일 동안 아무런 통제 없이 통상 근무를 하면서 430여명과 접촉했다. 구급차에서 감염된 이 환자는 당시 보호장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병원 의사로는 두번째인 138번 환자는 응급실에서 ‘슈퍼전파자’란 이름이 붙은 환자로부터 옮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 의사 역시 슈퍼전파자와 접촉 후 14일 동안 격리되지 않은 채 정상근무했다. 당시 삼성병원은 응급실 소독과 신속한 환자 노출자 파악과 필요한 격리를 시행했다고 밝혔으나 실제 소속 병원 의사조차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음이 드러난 것이다. 한마디로 메르스 사태의 진원지이면서 감염 추적관리 부실, 자체 조사 결과 및 명단 관리의 정확성 부족, 대응조치의 실효성 미흡 등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게다가 이 모두 평시가 아닌, 메르스로 초비상이 걸린 상태에서 벌어진 일이다. 국내 최고라는 이름이 무색한 이 병원을 더 이상 신뢰하기가 어렵다.

광고

삼성서울병원은 14일 메르스 총력대응을 위해 부분적으로 병원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외래진료 및 입원을 제한하며 응급수술을 제외하고 수술 및 응급환자 진료도 한시 중단하며, 입원환자를 찾는 모든 방문객을 제한하는 조치다. 외래진료 휴무일인 14일 병원 1층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출처 : 경향DB)


전염병 사태에서는 지나치다 싶을 만큼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처만이 확산 방지를 담보한다. 과거 사스 사태 때 우리는 이런 적극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똑똑히 경험한 바 있다. 정부는 메르스 사태를 끝내기 위해서도 삼성병원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정부는 그동안 서울시와 삼성병원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가동해왔으나 환자 발생이나 감염 경로에 대한 정보 제공이 미흡해 손발이 맞지 않는 경우가 발생했다고 한다. 이러면 대응이 적시에 이뤄지기 어렵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메르스 사태를 관리하는 거버넌스 확립이 중요하다고 주문 했다.

의료계에서 삼성병원 전체를 폐쇄하고 메르스 치료에만 전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을 주목해야 한다. 우리는 삼성병원의 방역 실패와 관련해 이미 정부의 적극 개입이 필요하다고 제안한 바 있다. 지금이라도 삼성서울병원을 정부의 직접 관리 체계에 포함시켜 효율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삼성서울병원이 그제 발표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발생과 대응 내용은 부실하기 짝이 없다. 최첨단 의료시설과 유명 의료진을 갖춘 일류병원이 왜 메르스 2차 유행의 본거지가 되었는지 의문투성이다. 국민적 의혹을 풀고 정확한 메르스 대처를 위해 진실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

첫번째 의문은 병원의 대처가 적절했느냐이다. 병원 측은 회견에서 지난 5월30일 14번 환자의 메르스 감염 확인 후 의료진과 환자 등 수백명에 대해 필요한 격리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병원 의사인 35번 환자는 격리 통보를 받지 못했고, 고열 증상이 나타나자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다. 그는 “병원 질병관리실 담당자에게 전화해 메르스 감염 가능성을 언급했더니 ‘그럴 리 없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병원 측이 거짓말하는 것인지, 35번 환자의 기억이 틀린 것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어느 쪽이든 병원 측 감염병 대처가 허술했다는 사실은 같지만 어느 쪽이 틀리느냐에 따라 격리대상 규모는 큰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광고

8일 메르스 첫 10대 환자가 발생하고 무더기로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온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앞 (출처 : 경향DB)


삼성서울병원에 대한 보건당국의 특별대우 의혹도 규명돼야 한다. 이 의혹은 양측이 공개한 정보가 크게 다른 데서 비롯된다. 병원 측은 5월30일 의료진과 환자 등 893명을 격리조치했다고 밝혔으나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격리대상자는 6월2일 791명, 6월3일 1364명이었다. 삼성병원 측 격리대상자를 제외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복지부는 35번 환자 발생 사실도 확진 후 이틀 늦게 공개해 은폐 의혹을 샀다. 이후 발병한 삼성병원 의료진 2명에 대해서도 확진 후 사흘이 지나서야 공개했다. 복지부는 “재검증이 필요했다”고 해명했다. 이는 다른 의료기관의 경우 의심환자 때부터 공개한 것과 달라 “삼성서울병원은 성역이냐”는 얘기마저 돈다.

메르스 2차 유행을 두고 제기된 보건당국과 삼성서울병원의 유착 의혹은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보건당국이 병원에 대한 관리를 포기한 순간 격리대상이 자유롭게 대규모 행사장을 방문하거나, 타 병원을 돌아다녔기 때문이다. 2차 유행으로 메르스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졌다는 분석은 여기서 나온다. 보건당국과 삼성서울병원은 구멍이 뚫린 방역체계를 바로잡고 격리 대상을 찾는 작업을 당장 시작하기 바란다. 유착 의혹에 대한 조사와 진실 규명은 해당 국가기관이 할 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