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3주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4.17 [사설]세월호 3주기를 기억하는 아주 나쁜 방법

세월호 참사 3주기 추모식이 16일 안산·목포신항·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열렸다. 대선후보들은 안산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3년 기억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그런데 유독 한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였다. 홍 후보는 “정치권에서 얼마나 많이 우려먹었나. 더 이상 정치에 이용하는 그런 것을 안 했으면 한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한마디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것이 정치적 행위라는 것이다. 지난해 2년 기억식에 참석했던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불참했다. 그 이유는 군색하게도 예년과 달리 대선 정국을 맞아 역할이 없다는 것이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기억식에 불참한 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회 국민안전의날 국민안전다짐대회에 참석했다. 그것이 그의 유일한 세월호 관련 행사였다.

각 당 대선 후보들이 16일 세월호 3주기 기억식이 열린 안산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추모사를 마친 뒤 정명선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과 발언 등에 대한 약속을 지키겠다는 의미로 손을 잡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정 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강윤중 기자

한국당 후보와 정부 최고책임자의 태도는 3년이 되었어도 변하지 않는 보수세력의 세월호 참사에 대한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참사를 정치대결, 이념대결의 문제로 변질시킨 당사자는 바로 박근혜 정권과 지지자들이다. 보수세력을 동원해 세월호 집회 참석자들을 종북좌파 세력이라고 낙인찍은 것은 그들이었다. 자식 잃고 시신조차 찾지 못한 유가족에게 ‘시체 장사’라며 조롱하고 돈이 든다면서 인양을 막은 것도 그들이었다. 참사의 공동책임자인 구여당의 대선후보가 이제 와서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며 추모식조차 불참한 것은 적반하장이자 희생자 가족과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세월호 인양과 미수습자 수습이라는 최우선 과제 속에서 세월호 3주기를 맞았다. 미수습자 가족의 고통이 사라지지 않는 한 세월호 참사는 끝난 게 아니다. 미수습자의 수습이야말로 현 정부가 해야 할 마지막 도리이자 책임이다. 하지만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온 구집권 세력에게선 그와 관련한 최소한의 윤리도 찾아볼 수 없다. 그러고서도 대선에 나와 시민들에게 표를 달라는 뻔뻔함을 감추지 않고 있다. 이들이 시민을 팔아 정치하는 행위 자체가 반사회적 행위다. 세월호 참사가 던진 새 국가 건설이라는 과제는 결국 새 정부의 과제가 될 수밖에 없다. 다음달 출범할 새 정부는 현 정부의 과오를 잊지 말고 조속한 미수습자 수습과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