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념, 종교, 민족의 갈등을 녹이는 평화의 제전, 화합과 포용의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대회.’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가 정한 이번 대회의 주제이다. 아시안게임 참가 45개국은 서로 정치제도, 이념, 문화, 종교, 민족이 다르다. 이런 차이는 상호 반목과 대립이 아니라, 화해와 포용의 당위성을 부각시킨다. 평소 대립 관계라 해도 몸과 몸이 만나면서 화해의 시간을 가지면 갈등도 낮출 수 있다. 그게 아시안게임을 하는 이유일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북한 선수단의 참가는 환영할 만한 일이다.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북한 선수단 1진 94명이 어제 인천으로 들어왔다. 남북관계가 단절된 현실에서 북한 참가는 화해 분위기를 조성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더구나 한국은 주최자로서 화해와 포용에 앞장서야 한다. 북한이 당초 응원단을 보내겠다고 할 때 대승적 차원에서 기꺼이 받아들였어야 했다. 그건 아시안게임의 이념을 실천하고 남북 화해도 이룰 수 있는 일이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정부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 대신 체류 비용, 참가자수 등 사소한 문제로 시비했고 결국 북한은 응원단 파견을 철회했다.

인천아시안게임 북한 선수단 숙소에 내걸린 인공기 (출처 : 경향DB)


이렇게 아시안게임의 이념을 훼손한 것이 정부만은 아니다. 일부 보수적 시민들은 아시안게임 축구경기장인 고양종합운동장 주변에 게양한 북한 인공기를 내리라고 항의했다. 이는 경기장 및 그 부근에 회원국의 국기를 걸도록 한 아시아 올림픽위원회 규정을 어기는 것이다. 45개국 국기 중 마음에 드는 것, 안 드는 것을 골라 내걸 수 없다는 뜻이다. 북한 선수단·응원단이 참가한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 대회 때도 인공기를 게양한 바 있다. 그러나 아시안게임 조직위와 정부는 인공기를 포함한 45개국의 국기를 모두 철거하는 결정을 했다. 보편적 국제규범을 어긴 그릇된 조치다.

이 대회를 다른 나라에서 개최했다고 생각해보자. 그 나라 일부 시민이 45개국 중 한국이 싫다며 태극기 철거를 요구했을 때 한국은 그걸 받아들일 것인가. 한국은 나쁜 관례를 만들었다. 선진국 문턱에 와 있다는 한국인의 자부심이 관용 대신 이런 편협성으로 표출된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정부는 이 같은 비이성적 행태에 굴복해서는 안된다. 불합리한 증오의 감정은 배척해야 할 대상이지 존중받을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보수 정부의 자질, 보수의 교양수준이 이것밖에 안되는지 안타깝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남북한이 북한의 인천 아시안게임 응원단 파견 방침 철회를 둘러싸고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손광호 북한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우리는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응원단을 내보내지 않기로 했다”면서 조 추첨식에 참가했던 북측 대표단이 남측에도 이미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통일부가 북한의 응원단 파견 철회를 알고 있었으면서 숨겼다는 의심을 샀다.

그러나 통일부는 북측이 비공식적인 구두 언급만 한 것이라 북측의 공식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그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지난달 30일 올림픽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북측 대표단이 ‘공식석상’에서 남측 당국에 ‘정식 통지’했으며 “그때 남측 당국관계자들은 우리의 입장을 신중히 듣고 다시 확인까지 했다”고 반박했다. 북측은 “내외 여론이 두려워 우리 응원단이 나가지 않는다는 것을 (남측이) 의도적으로 덮어버렸다”고 주장했다.

한국 피켓요원 의상을 입은 모델이 27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개폐회식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 경향DB)


이 공방전에서 북측의 응원단 파견 철회 통보가 공식인지 비공식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북측이 응원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는 사실이다. 북측은 파견 방침을 철회한 데 대해 지난 7월 남북 실무회담 때 남측이 “우리 응원단의 규모가 어떻다느니, 우리 응원단이 응원할 공화국기 크기가 크다느니 작다느니 하면서 시비를 걸고 또 우리가 입 밖에도 내지 않은 비용 문제까지 꺼내들었다”고 밝혔다. 북측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남측은 괜한 시비를 걸었다는 비난을 피할 길이 없다. 남한 시민들이 북한 응원단에 끌려 북한 찬양이라도 할까 걱정되어 응원단 활동을 축소하려 한 것이 아니었기를 바란다. 만에 하나 그랬다면 냉전 시대의 낡은 사고에서 비롯된 시대착오적 행태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 남북관계는 단절되어 있다. 작은 계기라도 살려서 대화와 교류를 해야 할 상황이다. 그런데 정부는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파견을 남북 관계 복원의 기회로 살리기는커녕 새로운 갈등의 불씨로 만들고 있다. 심지어 응원단 파견 철회 통보를 했느니 안했느니 하는 사소한 문제를 두고 남북간 공방전까지 벌이고 있다. 이는 남북간 신뢰의 결여는 물론 의사소통도 제대로 할 수 없을 정도로 관계가 악화되었다는 증거다. 이런 현실을 목격한다는 건 정말 안타까운 일이다. 어떻게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언제 남북이 머리를 맞대고 통일 논의를 할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