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조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1.09 [사설]최순실 측근 청와대 행정관이 감청·여론 조작도 했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 측근들이 2012년 대선 당시 여론 조작에 관여하고 이후 청와대에 입성한 뒤로는 야당 의원들의 SNS를 감청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분야와 영역을 가리지 않고 매일같이 쏟아지는 최씨 관련 비리에 현기증이 날 지경이다. 경향신문 보도를 보면 대통령 연설문 등이 들어있는 최씨의 태블릿PC 원소유자로 알려진 김한수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 행정관 등은 지난 대선 기간 중 800여개 유령 계정을 이용해 극우 성향의 선거용 글을 전파했다. 김 행정관의 경우 ‘대박스타일’(@glomex)과 ‘마레이’(@glomex2012) 등 2개 트윗 계정을 활용해 총 580차례 SNS 선거운동을 벌였다고 한다. 김 행정관은 한 명이 여러 개의 계정으로 특정 메시지를 확산시킬 때 쓰는 트윗덱으로 박근혜 후보에게 유리하고 상대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퍼 날랐다. 김 행정관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거쳐 청와대에 들어가서도 같은 방법으로 여론 조작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JTBC도 박 대통령의 비선 캠프와 인수위원회 SNS홍보팀 출신이 사용하는 메신저 단체 채팅방 내용을 입수해 보도했다. 문제의 채팅방에는 ‘일베’ 등 극우 성향 사이트 게시물과 조회수 등이 실시간으로 보고됐다. 채팅방에는 김 행정관 등 뉴미디어정책실 출신 인사들이 소속돼 있었다. JTBC는 채팅방에서 오간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이들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지시를 받은 경우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뉴미디어정책실이 국가정보원의 패킷 감청기를 이용해 야당 의원이나 정권에 비판적인 인사들의 글을 실시간으로 살펴봤다는 주장도 있다. 패킷 감청기는 특정인의 이름을 입력하면 카카오톡 등 그 사람이 쓰는 모든 SNS를 화면에 뜨게 하는 기계다. 사실이라면 최순실 사단이 온라인에서 야당 인사 등을 광범위하게 사찰한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의원들이 카톡방에서 대화하는 모든 것을 청와대가 보고 있다고도 가정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씨는 박 대통령의 비선 캠프인 ‘삼성동팀’ ‘신사동팀’ ‘논현동팀’을 지휘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지난 대선 때 발생한 국가정보원과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사건 등을 고려하면 최씨가 비선을 통해 여론 조작을 주도했을 개연성이 충분하다. 최씨 측이 이렇게 공작정치까지 했다면, 이 정부는 과연 누구를 위한 정부였는지 정체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