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의 목전에서 나라가 혼란스럽다. 그중에도 국회의원, 국회의원 중에도 일부 부동층 국회의원들의 마음이 가장 혼란스러울 것이라 생각한다.

어떤 선택을 하든 국회의원 스스로 여러 요인을 고려한 판단을 하겠지만, ‘기록’에 대해 좀 더 두려운 마음을 가지고 통시적으로 행동하길 바란다. 왜냐면 우리는 이미 예전에 경험해 보지 못했던 ‘망각’ 없는 시대로 진입하여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번 탄핵의 과정과 결과의 기록은 이미 과거의 다른 사건들과는 본질적으로 다른 방식으로 새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망각 없는 시대가 시작된 지가 불과 몇 년에 불과하여 아직은 직접적으로 느껴지는 바가 별로 없을 수도 있겠으나, 이미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우리는 사실상 망각 없는 시대의 첫 세대인 것이다. 과거의 기록은 주로 문자를 통해서 후세에 전달되기 때문에 사건과 기록 사이에는 본질적으로 간극이 존재했다. 그 결과 기록자의 생각이 중요하고 영향을 많이 미칠 수밖에 없었다. 세월이 더 많이 흐르면 왜곡 가능성도 높아지고 전문가의 설명 없이는 이해가 어려워지곤 한다. 하지만 지금의 기록은 다르다. 끝없는 영상으로 마치 현실처럼 기록되고 있는 중이다.

3일 오후 강원 춘천시 새누리당 김진태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 시민들이 촛불을 켜 놓았다. 가로수에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김 의원 사퇴를 요구하는 리본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최근 발언된 ‘촛불도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는 식의 주장은 망각을 기초로 한 과거의 방식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시간이 지나면 다 흐려진다’는 주장인 것이다. 이건 너무 순진한 생각이다. 망각은 사라졌다. 온 세상을 뒤덮은 고해상도 카메라는 점점 더 방대한 사료를 실시간 저장 중이며, 정치인의 모든 발언들도 마치 현실처럼 남아 반복될 것이다. 유효기간도 없으며 누구나, 어느 때나 볼 수 있다.

정보의 접근성은 이미 편리해졌고 앞으로는 더욱 편리해 질 것이다. 수백년 시간이 흘러도 오늘의 탄핵사건에 관심을 둔 사람들은, 마치 오늘을 살듯이 다시 경험하고 목도하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국회의원들은 이번 탄핵에 대해 선택을 할 때 편협한 사적 의리나 근시안적인 이익에 따른 선택을 하지 말기 바란다. 과학기술의 발달은 정치인들에게도 좀 더 신중하고 항구적인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이 점을 깨닫고 타인 앞에서 당당하고 후손들에게도 부끄럽지 않을 선택을 하기 바란다.

이경록 | 치과의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정치인이 아내와 함께 골프를 치다 낙뢰에 맞아 숨졌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보니 사망자가 환히 웃고 있었다. 부인에게 어찌된 일이냐고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 “글쎄 번개가 번쩍 하니까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는 줄 알고 미소를 짓지 뭐예요?” 새정치민주연합 우상호 의원이 블로그에 올려놓은 우스갯소리다.

카메라를 의식하는 것은 정치인의 본능이다. 주위에 카메라가 보이면 목에 힘 주고 삿대질도 폼 나게 하면서 국정을 논하지만 카메라가 가고 나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태도를 바꾸기 일쑤다. 동영상 한 장면, 사진 한 컷이 다 득표에 도움되는 이미지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도 중요한 정치적 발언을 할 때는 카메라가 도착했는지 반드시 먼저 확인하곤 했다.

정치인은 가는 곳마다 사진으로 찍어 남기고자 하는 습성이 있다. 때로는 그게 강박관념이 되어 화(禍)를 부르기도 한다. 1997년 8월 대한항공 여객기가 괌에 추락하는 사고가 났을 때 현장을 찾은 신한국당 의원들은 비행기 잔해 앞에서 단체로 기념촬영을 했다. 카메라 앞에 설 때 의원들은 다음 선거 때 돌릴 의정활동 보고서에 근사하게 담길 사진을 머릿속으로 그렸겠지만 문제의 촬영 장면이 경향신문에 특종 보도되면서 홍보는커녕 여론의 뭇매를 맞아야 했다.

정치인들의 연예 생활 (출처 : 경향DB)


한번 말썽이 나면 조심할 것 같지만 본능이란 자제가 잘 안되는 법이다. 새누리당 김태호 의원은 얼마 전 순직한 소방공무원 영결식장에서 여성 경찰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가 혼쭐이 났다. 4년 전 공성진 전 새누리당 의원이 천안함 구조 중 순직한 한주호 준위 장례식장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것과 똑같은 잘못을 저지른 것이다. 이번에는 국방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윤모 일병 사건이 벌어진 부대 내무반을 찾아 군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해 물의를 빚었다. 한 군인이 참혹하게 죽어간 현장에서 무얼 기념한다고 단체사진을 꼭 찍으려 드는지, 운동회를 하는 것도 아닌데 주먹 쥐고 ‘파이팅’은 왜 하는지 볼썽사납다는 반응이 많다. 사진 찍을 때와 찍어서는 안될 때를 구별하는 것은 쉽고도 어렵다.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그 공감능력이 없으면 정치를 그만두는 게 낫다.


이종탁 논설위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
TAG 정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