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1.21 [사설]세월호 참사 때 할 것 다했다는 청와대

청와대가 홈페이지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에 글을 올려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사라진 7시간’ 의혹에 관해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7시간 동안 굿판을 벌이거나 성형시술을 받았다는 괴담이 퍼지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지만 결과적으로 의구심만 더 증폭시키고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사고 신고가 접수된 지 1시간11분이 지난 오전 10시 국가안보실로부터 최초로 서면보고를 받았다. 이후 10시15분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전화로 지시하고 10시30분에는 해경청장에게 전화해 “특공대를 투입해서라도 인원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지시는 이것이 전부였다. 이후 안보실과 정무수석실·교육문화수석설 등으로부터 오전 10시36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14차례에 걸쳐 서면·유선보고를 받았지만 추가 지시는 내리지 않았다.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했다는 방증이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이 16일 청와대 인근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박 대통령이 근무 시간에 왜 숙소가 있는 관저에 머물렀는지도 의문이다. 그런 난리 상황에 박 대통령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었다면 불가피한 이유가 있었을 텐데 청와대는 이에 관해 아무런 설명이 없다. 박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시간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오후 5시15분이다. 세월호가 바닷속으로 잠긴 지 5시간이 지났을 때다. 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구명조끼를 학생들이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라는 뚱딴지같은 말을 했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짧게는 3분, 평균 20분 간격으로 쉼없이 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지시를 내렸다고 강변했다. ‘박 대통령의 7시간’ 규명은 특검의 몫이 됐다. 특검은 박 대통령뿐 아니라 청와대 주요 참모들이 무슨 일을 했는지도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