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 조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28 [사설]조작 진실 밝히랬더니 물타기·역공하는 국민의당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증거를 조작한 사건의 파장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은 어제도 법정 최고형으로 다스려달라며 거듭 사죄하고 진상규명 협조를 약속했다. 반성의 뜻으로 자체 진상조사단도 꾸렸다. 그러면서 김동철 원내대표는 특별검사 도입을 제안했다. “천인공노할 증거조작이 있었지만, 준용씨의 특혜 취업 의혹에 면죄부를 줄 수 없다”며 두 사안을 특검을 통해 함께 조사하자는 것이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도 ‘검찰이 정치적 의도는 버리고 있는 그대로 수사해줄 것’을 촉구했다. 증거조작에 대한 잘못은 인정하지만 국민의당만 비난을 감수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번 사건은 안철수 전 대선후보의 제자이자 국민의당 당원인 이유미씨가 준용씨 관련 제보가 있는 것처럼 증거를 조작하고, 이를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선대본부로 넘겨 발표토록 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당은 개입하지 않았다는 게 공식 입장이다. 하지만 이씨는 검찰 출두 전 자신은 지시를 받고 한 일이라고 지인들에게 말했다. 만약 이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사안은 심각하다. 조직적으로 불법을 저지른 것도 모자라 누군가 그것을 은폐하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을 조작의 지시자로 의심해 어제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런 상황에서 특검을 통해 진상을 규명하자는 것은 진정성 없는 물타기에 불과하다. 증거조작과 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이라는 두 사안을 뒤섞어 본질을 흐리고 있다.

박지원 전 대표가 “나는 증언이 조작된 것을 몰랐으며, 안철수 전 후보도 몰랐을 것”이라고 한 것도 문제다. 안 전 후보가 이 사건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느냐는 것이 진상규명의 관건이다.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책임이 있는 사람들이 수사 방법과 방향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당의 위상을 이용해 수사상 이익을 얻으려는 태도로 의심받기에 충분하다. 이 전 최고위원은 안 전 후보가 창당하면서 인재영입 1호로 발탁한 사람이다. 새 정치를 한다는 게 고작 증거조작이었다면 통탄할 일이다. 정치 불신을 조장하는 것은 물론 젊은 정치 지망생들에게 정치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스럽다.

어제 김태일 당 혁신위원장이 특검 도입 주장을 비판하며 당을 향해 ‘정치적 무한책임’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의 비판대로 국민의당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귀담아듣지 않고 있다. 증거조작으로 대선판을 흔드는 것은 선거를 부정하는 반민주적 행태이자 중대범죄 행위다. 얕은수로 모면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