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의 할머니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10 [김인숙의 조용한 이야기]탈원전, 미래를 생각하자

<체르노빌의 할머니들>이라는 다큐멘터리가 있다. 말 그대로 체르노빌에서 살고 있는 할머니들에 관한 필름이다.

1986년의 원전 사고 이후, 체르노빌은 사고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30㎞ 반경까지 폐쇄지역이 되었다. 그 후 30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이 폐쇄지역에서는 방사능이 검출되고 있고, 그 지역의 모든 것들은 방사능에 오염되어 있는 상태이다. 물론 이 폐쇄지역도 관리는 필요한 터라 그곳에서 ‘거주’하는 근무자들이 있다. 이 근무자들에게는 모든 안전조치가 취해지는데, 그중 하나가 최대 2주 동안 연속으로 그곳에 머물지 못한다는 규정이다.

그런데, 이런 곳에 할머니들이 살고 있는 것이다. 자기 집에서, 농사를 짓고, 산나물을 뜯고, 물고기를 잡고, 닭과 돼지도 길러가며.

이 할머니들은 원전 사고 당시 다른 사람들과 함께 그 지역에서 소개가 되었던 사람들이다. 하루아침에 살던 곳을 버리고 낯선 곳으로 떠나야 했던 사람들의 삶이 평탄했을 리 없다.

다큐멘터리 <체르노빌의 할머니들>

그들은 새로 이주한 지역에서 환영받지 못했고, 당연히 잘 적응하기도 힘들었다. 절망에 빠지는 사람들이 생겼고, 향수를 견디지 못하는 사람들이 생겼고, 죽어도 자기 집에서 죽어야겠다는 사람들이 생겼다. 이 할머니들은 그래서 돌아온 사람들이다. 몇십㎞를 걸어걸어, 금지구역 철조망을 억지로 넘어, 방사능으로 범벅이 된, 그러나 자기 집으로.

30년 전 사고가 날 당시에는 어땠을지 모르지만, 다큐멘터리가 보여주는 체르노빌의 풍경은 놀라울 정도로 아름답다. 숲과 강과 들판 중 그 어느 것도 위협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버섯을 따고 물고기를 잡고 밭일을 하는 할머니들은 오히려 건강하고 평화로워 보이기까지 한다. 방사능 측정기가 아무리 위협적으로 경고음을 울려도 할머니들의 삶은 보통의 삶에 비해 다를 것이 없어 보인다.

다큐멘터리에서는 한 할머니의 몸에 축적된 방사능을 측정하는 장면도 나오는데, 그 지수가 매우 높기는 하지만 정상범위 안에는 있다고 했다. 그 테스트를 진행했던 의료요원의 말에 의하면, 금지지역으로 돌아와 자기 집에서 살고 있는 할머니들의 수명이 강제이주 지역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에 비해 평균적으로 더 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했다. 우울과 절망과 고독이 방사능보다 더 치명적이라는 소리다. 옆길로 새는 말이기는 하지만, 할머니들과 함께 자기 집으로 돌아왔던 할아버지들이 할머니들보다 다들 먼저 세상을 뜬 이유도 역시 방사능과는 상관이 없다. 할아버지들이 할머니들보다 단명한 이유는 평생을 술과 담배로 찌들어 살았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 연구결과가 방사능의 위험을 축소하는 것은 아니다. 이 다큐멘터리의 목적도 그런 것일 리 없다. 다큐멘터리 속 할머니들이 보여주는 것은 원전 사고가 파괴한 삶, 그리고 그들이 그 삶 속에서 누렸어야 할, 그러나 사라져버린 평화다. 대부분 80세가 넘은 할머니들은 전쟁을 겪었고, 기근을 겪었고, 혁명을 겪었던 사람들이다. 스탈린 시대를 겪었으니, 그중에는 소수민족들에게 행해졌던 강제이주 경험이 있는 사람도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들은 어쨌든 살아남았고, 돌아왔고, 자기 집을 짓고, 그곳에서 자식을 낳았다. 아무리 힘들거나 아무리 멀리 떠났어도 돌아갈 집이 있어서 견뎌낼 수 있었던 것이다. 원전 사고는 그 모든 걸 파괴했다.

최근에는 체르노빌 지역을 관광하는 상품도 있는 모양이다. 30년 동안이나 완벽하게 버려져 있던 지역을 돌아보면서 관광객들이 느낄 감정을 짐작해본다.

지나간 일에 대한 한탄도 있겠지만, 미래에 대한 두려움도 있을 것이다. 공상과학 영화의 한 장면처럼 버려진 지구를 보는 듯한.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놓고 논란이 많다. 그중 경제성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원전을 유지할 경우와 그렇지 않을 경우가 다양한 경제적 수치로 제시된다. 나로서는 그 전문적인 내용을 이해하기 어렵다. 이해가 금방 되는 것은 탈원전을 할 경우 증가하게 될 전기료를 수치로 제시해놓은 경우다.

보통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한테는 약간의 세금 증가도 무서운 게 사실이다. 전기처럼, 없어서는 살아갈 수가 없는 것에 관해서라면 더욱 그렇다. 며칠 전, 폭염에 전기가 나간 적이 있었다. 에어컨 못 켜고 선풍기 못 켤 것은 알았지만, 전기가 나가면서 가스 센서도 나가고 물 센서도 나갈 것은 알지 못했었다. 이사온 지 얼마 안된 집이기 때문이다. 밥 한 끼 해먹기 위해 휴대용 버너를 꺼내고 화장실에서 물을 길어야 했다. 그러고도 전기가 안 들어와 한전에 문의를 해보고 싶은데, 미리미리 충전해놓지 않았던 전화기에 배터리도 나가버린 상태였다. 전기라는 게 얼마나 많은 일을 하는지 머리로는 다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몸으로는 그렇지 못했던 모양이다.

고작 몇시간 동안의 일인데 폭염에 숨이 막히고, 그 와중에 밥은 먹겠다고 온갖 법석을 떨고, 전화가 안되니 난데없이 고립된 기분이기까지 했다.

이 전기, 이런 전기가 안전하고, 무해하고, 경제적이기까지 바란다면 그게 욕심인가. 욕심은 아니겠으나 현실성은 고려해야 할 것이다. 다큐멘터리에서 체르노빌의 할머니 한 분이 하는 말이 있다. 방사능보다 더 무서운 건 굶주림이라고. 이 말은 단순히 경제적 빈곤만을 뜻하지는 않는다. 앞에서 말했던 것처럼 강제이주 지역에서 겪을 수밖에 없었던 심리적 박탈감이 그 속에 포함되어 있다. 방사능보다 더 무서운 건, 사실 사라진 미래인 것이다.

탈원전이 하루아침에 결정되고, 하루아침에 시행될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에 비해 재난은 순식간에 온다. 누군가의 미래가 바뀌는 것도 순식간이다.

체르노빌의 30년, 그리고 바로 옆나라의 후쿠시마, 그 엄청난 재난의 교훈을 돌아보면, 힘겨워도 지불해야 할 비용은 있지 않을까, 그게 사소한 것이든 아니든, 미래를 위해 우리가 당연히 치러야 할 비용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김인숙 소설가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KHross